안양 타무라가 맞대결 앞둔 대전 마사에게 내민 도전장

[스포츠니어스|안양=조성룡 기자] FC안양 타무라가 마사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17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FC안양과 서울이랜드의 경기에서 원정팀 서울이랜드가 후반 레안드로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이후 홈팀 안양이 하남과 타무라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두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안양은 2위를 굳건히 지켰고 서울이랜드는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날 안양에 승점 3점을 안긴 주인공은 타무라였다. 타무라는 후반 막판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슈팅으로 연결해 결승골을 성공시켰다. 타무라는 올 시즌 리그 16경기에 출전해 2골 1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다음은 안양 타무라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골을 넣어 승리할 수 있어서 제일 좋은 것 같다. 공수 간격이 좀 넓은 편이라 내가 뛰는 양이 많아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세컨드볼을 의식하고 전방에 공을 찔러주는 것도 의식하면서 플레이했다. 전반전에는 그런 상황들이 잘 나오지 않아 아쉬웠다. 압박도 강해서 쉽지 않았다. 후반전에는 크로스가 올라올 때 침투하면 골을 넣을 것 같아 그렇게 노력했더니 다행히 골도 넣을 수 있었다.

올 시즌을 돌아보면 생각보다 많은 경기를 뛰지는 못했다.
감독님이 투입을 시켜주지 않아 기분이 조금 쳐질 때도 있었다. 하지만 프로의 세계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경기에서 더 잘하려고 생각했다. 안양이라는 팀에 와서 결과를 보여줘야 해 부담이 있었지만 하루하루 열심히 연습하면서 보냈던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밝고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자처하는 것 같다.
원래 그런 성격이다. 자연스러운 것이다. 원래였으면 더 분위기를 띄우고 싶은데 언어의 장벽이 있어서 그러지 못해 아쉽다.

경기 외적인 질문이다. 최근 마사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국말로) 마사 한국말을 진짜 잘해요. 나는 못해요. 오늘 경기 이겼어. 진짜 좋았어요. 나는 골 했어. 진짜 기뻤어요. 다음 경기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나는 안산그리너스의 이와세, 대전 마사와 함께 교토 퍼플상가 입단 동기다. 서로 밥 먹으러 가기도 하고 연락을 주고받기도 한다. 이번 대전전을 앞두고 마사를 만나게 되면 한 대 때리거나 경기를 뛰지 못하게 만들 수도 있기 때문에 만나지 않도록 하겠다. 조금 순화해서 써달라. 하하. 대전전에서는 마사가 아닌 내가 골을 넣겠다.

남은 시즌에 대한 각오는?
일단 김천이 우승을 했기 때문에 승격 플레이오프는 무조건 가야한다. 남은 두 경기를 다 이기고 무조건 승격한다는 각오로 동료들과 좋은 분위기를 유지하겠다. 다 이기고 싶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Bh0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