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이우형 감독의 확신 “정민기, 2~3년 안에 한국 대표 GK 될 것”

[스포츠니어스|안양=조성룡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은 정민기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

17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FC안양과 서울이랜드의 경기에서 원정팀 서울이랜드가 후반 레안드로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이후 홈팀 안양이 하남과 타무라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두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안양은 2위를 굳건히 지켰고 서울이랜드는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안양은 선제 실점하며 힘겨운 경기를 펼쳤지만 하남과 타무라가 골을 넣으며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3위 대전하나시티즌과의 승점 차를 그대로 유지한 안양은 다음 경기에서 2위를 확정지을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다음은 안양 이우형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전체적으로 부상 선수도 많은 상황에서 뛰어준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승점을 따준 것에 대해 칭찬해주고 싶다. 무엇보다도 홈에서 굉장히 오랜만에 이긴 것 같다. 그나마 팬들에게 조금이라도 보답을 한 것 같아 기쁘다.

타무라가 골을 넣었다.
전반전에는 상대 서울이랜드의 압박에 고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는 했다. 그 선수의 장점이 있기 때문에 믿고 끝까지 교체하지 않았다. 그것이 타무라가 마지막에 좋은 골 결정력을 보여줬다. 기쁘게 생각한다. 타무라는 최근에 풀타임을 뛴 경험이 많지는 않다. 뛰면 뛸 수록 경기력이 좋아질 것이다. 앞으로 중요한 시기마다 중용할 생각이다.

최근 정민기에 대한 호평이 정말 많아졌다.
내가 데리고 있는 선수라서 그런 게 아니라 평소에 연습 과정을 지켜보면 신장이 190cm 정도 된다. 나는 감히 말씀드릴 수 있다. 신장에 비해 순간적인 반응 속도는 우리나라 골키퍼 중 세 손가락 안에 꼽을 수 있다. 특히 정민기는 성장하고 있다. 진행형이다. 향후 2~3년 안에는 우리나라를 대표할 수 있는 골키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당연하다. 내가 훈련 과정을 매일 보고 있다. 연습 상황에서도 우리 슈팅 연습을 할 때 ‘이건 골이다’라고 하는 것을 동물적인 감각으로 막아내는 게 있다. 매 훈련 때마다 그런다. 지금도 잘하고 있지만 내가 볼 때는 경기장에서 덜 나오고 있다. 직접 훈련하는 과정을 보면 아마 깜짝 놀랄 것이다. 굉장히 반응하고 이런 게 상당히 좋다. 나는 확신한다. 다른 데서 데려가면 안되는데…

작년에 고비에서 미끄러지는 모습이 올해는 보이지 않는다.
일단 우리가 지금까지 경기를 하면서 연패를 한 것이 딱 한 번 정도다. 내 기억으로는 그렇다. 지더라도 한 골 차 넘게 진 경기가 없다. 그만큼 팀이 안정됐다는 것이다. 그리고 아시다시피 5연승도 3연승도 8경기 무패도 한 적이 있다.

흐름 자체가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우리는 예전의 안양이 아니고 무언가 경기장에서 보여줄 수 있고 쉽게 지지 않고 이길 수 있다’라는 생각에 정신적으로 강해졌다고 본다. 이게 안양이 예전보다 달라졌다고 생각한다.

서울이랜드를 상대로 유독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굉장히 어려운 질문이다. 내가 판단했을 때는 어떤 전술적인 측면에서 보겠다. 서울이랜드는 좋은 팀이다. 조직적이다. 미드필드에서 압박해 공을 탈취해 빠른 속공으로 이어가 초반에 돌풍도 일으켰다.

반면에 그걸 역으로 이용한다고 하면 서울이랜드가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서울이랜드를 상대했을 때 좋은 경기력보다는 좀 더 실리적인 전략으로 들고 나온 것이 올해 한 번도 안지고 좋은 성과를 냈다고 생각한다.

다음 대전 원정이 중요해졌다.
어떻게 보면 2위를 결정지을 것인지 아니면 36라운드 마지막까지 갈 것인지 판가름 나기에 관심이 많은 경기다. 대전 같은 경우 최근에 상당히 뛰어나고 득점도 많이 하는 팀이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내가 봤을 때는 대전의 올 시즌 경기력을 보면 조금 롤러코스터를 탄 것도 있다. 반면에 우리 안양은 화려한 공격력이나 좋은 경기력 등은 보여주지 못하지만 그래도 조직력을 바탕으로 끈끈하게 지금까지 왔다고 본다. 그렇기 때문에 다음 대전전은 상당히 흥미로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추격하는 것을 선호하는가 추격 당하는 것을 선호하는가?
따라간다는 것은 그만큼 승점이 쳐져있기 때문에 쫓아가는 것이고 지킨다는 것은 승점이 앞서있다는 것이다. 나는 전적으로 후자가 좋다. 상대가 쫓아오도록 만드는 것이 어떻게 보면 행복한 고민이다.

쫓아가는 입장에서는 만약에 한 경기라도 지면 순위가 바뀔 수 있고 다시 일으켜 세우기 위해서는 어려움이 있지만 승점이 앞서 있는 상황에서 쫓아오도록 만든다면 다시 반등할 수 있는 계획을 세울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상대가 추격하는 것을 선호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lUr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