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울산 이동경 “격한 세리머니? 작년 FA컵 패배 생각나서”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전주=김현회 기자] 울산현대 이동경이 환상적인 동점골 이후 격한 세리머니를 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 전북현대와 울산현대의 단판승부 경기에서 울산현대가 짜릿한 3-2 승리를 따냈다. 서로 두 골씩 주고 받으며 90분 승부를 마무리한 두 팀은 결국 연장에 돌입했고 울산 이동경이 연장 전반 10분 환상적인 아웃사이드 중거리슛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울산은 4강 진출을 확정 지었고 전북의 올 시즌 아시아 무대 도전은 여기에서 멈춰야 했다. 이동경은 득점 후 전북 팬들 앞에서 포효했고 중계 카메라를 향해 하트를 날렸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 응한 이동경은 “전북이라는 강팀을 상대로 우리가 승리를 위해서 잘 준비했고 경기장에서 모든 선수들이 하나가 돼서 열심히 승리만 생각하면서 뛰었다. 승리해서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 팀이 이길 수 있는 이유가 분명했던 경기였다”면서 “작년에도 FA컵에서도 아픔을 맛봤고 항상 전북에 어려운 경기를 했었다. 그걸 씻어낼 수 있는 골이어서 혼자만의 기쁨을 표현했다”고 격한 세리머니를 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해 FA컵 결승 2차전에서 이동경은 패배 후 눈물을 보인 바 있다.

다음은 이동경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전북이라는 강팀을 상대로 우리가 승리를 위해서 잘 준비했고 경기장에서 모든 선수들이 하나가 돼서 열심히 승리만 생각하면서 뛰었다. 승리해서 기쁘게 생각한다. 우리 팀이 이길 수 있는 이유가 분명했던 경기였다.

마지막 득점 장면에서 슈팅을 하자마자 득점을 알아챘는지 궁금하다.
슈팅을 때렸을 때 잘 맞은 느낌은 있었지만 들어갈 거라고 생각은 안 했다. 공이 휘면서 들어가는 걸 보면서 골이라는 걸 직감했다.

골을 넣고 격한 세리머니를 했는데 전북 팬들에게 전하는 메시지였나.
내가 작년에도 FA컵에서도 아픔을 맛봤고 항상 전북에 어려운 경기를 했었다. 그걸 씻어낼 수 있는 골이어서 혼자만의 기쁨을 표현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WbD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