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남는 건 순위 뿐” 총력전 선언한 서울이랜드 정정용

[스포츠니어스|안양=조성룡 기자]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총력전을 선언했다.

17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FC안양과 서울이랜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서울이랜드 정정용 감독은 “이 때쯤 되면 선수들에게 동기부여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 그 동기부여는 알다시피 안양을 이겨본지 오래 됐다는 것이다. 특히 원정에서 그렇다. 우리 팬들에게 좋은 선물을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이랜드의 상대는 승격 플레이오프를 위해 치열하게 싸우는 안양이다. 정 감독 또한 “안양도 당연히 승격 플레이오프를 위해 나름 준비하고 있다”라면서도 “우리는 이기기 위해서 나왔다. 이기기 위한 전략과 전술을 통해 접근하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승격 플레이오프가 좌절된 서울이랜드는 남은 세 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는 것이 중요해졌다. 일단 서울이랜드의 순위부터 끌어 올려야 한다는 과제가 있다. 지금 서울이랜드는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대로 시즌을 마친다면 서울이랜드 입장에서는 또다른 불명예다.

정 감독 또한 비슷한 생각이었다. 그는 “남은 경기에서 최대한 이기겠다. 순위를 끌어올려야 한다. 시즌이 끝나면 남는 것은 순위 뿐이다”라면서 “현재 하위권이 촘촘하다. 마무리까지 그렇게 하겠다”라면서 “내년을 대비한 것도 중요할 수 있지만 이기기 위한 것을 선택하기 위해 준비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5ja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