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골’ 충남아산 마테우스의 반전 계기 “여기서 멈춘다는 것에 화났어”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충남아산 마테우스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1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에서 원정팀 대전이 후반 막판에 터진 임은수의 환상적인 중거리 결승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4-3으로 꺾고 승점 3점을 챙겼다. 도합 일곱 골이 나온 난타전이었다.

이날 충남아산은 패배했지만 잘 싸웠다. 특히 마테우스의 활약은 빛났다. 이날 경기에 선발 출전한 마테우스는 두 골과 도움 한 개로 팀의 모든 득점에 관여했다. 공격의 최선봉이었다. 패배는 아쉬웠겠지만 마테우스의 활약은 충남아산에 위안이 됐다. 다음은 충남아산 마테우스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당연히 어려운 경기라고 예상했다. 열심히는 했지만 아쉽게도 승점을 따내지 못해 안타깝다. 그래도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박동혁 감독이 “마음가짐이 좋아졌다”라고 칭찬하더라. 어떤 계기가 있었는가?
올해 부상부터 해서 어려운 점들이 많이 있었다. 몇 경기가 많이 남지 않은 상황에서 나 자신이 여기서 멈춘다는 것이 화가 났다. 내가 더 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기에 무언가를 보여주고 팀에 도움이 되고 싶었다.

패배했지만 당신의 몸 상태는 좋아보였다.
꼭 골을 넣을 수 있다는 느낌은 없었지만 나는 공격수다. 경기에 들어갈 때마다 조금이라도 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 공격수기에 경기를 뛰면 몇 분을 뛰더라도 골을 넣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62y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