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이민성 감독 “수비 실수 없었다면 지금 순위 달라졌을 것”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은 수비 실수를 아쉬워했다.

1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에서 원정팀 대전이 후반 막판에 터진 임은수의 환상적인 중거리 결승골에 힘입어 충남아산을 4-3으로 꺾고 승점 3점을 챙겼다. 도합 일곱 골이 나온 난타전이었다.

대전은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점을 따냈다. 충남아산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계속해서 골을 넣으며 따라갔고 막판 임은수의 환상적인 중거리 슈팅이 골망에 꽂히며 승리했다. 이제 대전은 2위 안양 추격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다음은 대전 이민성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축구는 실수에 의해 승패가 오가는 스포츠다. 실수로 실점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고쳐야 할 부분이다.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역전을 해서 이길 수 있는 힘이 향후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큰 원동력이 될 것이다. 이번 경기를 승리하게 해준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박진섭의 공백을 메운 임은수가 완벽한 활약을 했다.
그 정도 능력이 되는 선수였다. 이 팀에 여름 이적시장에 와서 적응하는 단계에 부상도 당했다. 기회를 잡기가 쉽지 않았다. 때마침 박진섭이 경고 누적으로 빠진 상황에서 대신 제 역할을 잘해줘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승리했지만 수비 실수는 고민이 될 것 같다.
올해 계속적으로 우리가 실점하는 부분이 그런 것들이었다. 그런 실수로 인한 실점이 나오지 않았다면 지금 우리 순위가 달라졌을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그 부분은 선수들과 계속 훈련을 통해 변화를 줄 필요가 있을 것이다. 약간의 집중력 문제가 아닐까란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보고 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rzo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