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이민성 감독이 말하는 마사를 영입한 이유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대전하나시티즌 이민성 감독도 마사를 칭찬하고 있다.

16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대전하나시티즌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대전 이민성 감독은 “충남아산전을 준비하는 동안 승점 3점을 따기 위해 노력했다”라면서 “승격 플레이오프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남은 세 경기에 새로운 목표를 가지고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대전은 경고 누적으로 박진섭과 서영재 없이 경기를 해야한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박진섭의 자리에는 박진섭이 있으면 더 좋겠지만 경고누적이나 남은 경기를 감안해야 한다. 임은수가 충분히 잘 메워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최근 대전은 마사가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감동적인 인터뷰 이후 여러 이야기가 조명되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내가 그 전에 울산현대 시절 마스다라는 선수와 함께 했다. 그 선수도 프로가 갖춰야 할 자질을 가지고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내가 마사를 선택한 이유는 대전의 어린 선수들이 본받게 하고 싶었기 때문이다”라면서 “마사는 남아서 혼자 부족한 훈련도 열심히 하고 자세가 워낙 좋은 선수다. 지금 그에게 쏟아지는 그런 관심을 충분히 받을 만한 선수다”라고 칭찬했다.

마사는 팀 훈련 이후에도 남아서 훈련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유명하다. 이를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이 감독은 “나는 긍정적으로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마사가 매일 독하게 하는 것은 아니다. 무언가 부족하다고 느끼면 더 훈련하는 것이다”라면서 “마사가 개인적으로 훈련 프로그램을 잘 짜서 하는 것 같다. 프로 선수들이 팬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자기 실력을 연마하는 것은 충분히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경기는 예전에 비해 기온이 상당히 떨어진 환경에서 열릴 예정이다. 또다른 변수가 될 수 있다. 이 감독 또한 “아예 없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갑자기 날씨가 추워졌으니 선수들이 움츠러드는 부분도 있을 것이다. 이를 이겨내야 하는 것이 프로 선수들이다. 잘 버틸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hlC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