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안산 두아르테 “내 목표? 내년에도 한국에서 뛰는 것”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창원=김현회 기자] 안산그리너스 두아르테가 내년에도 한국에서 뛰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안산그리너스는 16일 창원축구센터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경남FC와의 원정경기에서 두아르테와 이상민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완승을 거뒀다. 지난 대전하나시티즌과의 원정경기에서 1-4 대패를 당하며 2연패를 기록했던 안산은 이날 승리를 챙기면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이 경기 승리로 안산은 10승 10무 14패 승점 40점으로 7위로 도약했다. 두아르테는 이날 후반 드리블 돌파 이후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올 시즌 두아르테는 이 골로 7골 3도움을 기록하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두아르테는 수비수에 맞고 굴절된 골이 자신의 득점으로 인정된 점에 대해 “중요한 건 우리가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얻었다는 점이다. 내 자리에서 할 수 있는 플레이를 했기 때문에 설령 내 골이 아닌 자책골이 됐어도 크게 연연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3년 동안 한국에서 뛰어왔기 때문에 한국 축구에 적응했고 한국에서는 어떻게 축구를 해야 하는지 안다. 내 목표는 내년에도 한국에서 축구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두아르테와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원정경기에서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어서 기쁘고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어서 행복하다.

득점 상황에서 수비수 두 명에 공이 맞고 들어가면서 운도 따랐다. 골 장면을 돌아본다면.
재미있는 득점이긴 했지만 항상 내가 하는 패턴이다. 안으로 들어가서 슈팅하는 내 패턴대로 열심히 했다. 득점 후에 당연히 우리가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고 좋은 결과 낼 수 있었다.

자책골이 아닌 자신의 득점으로 인정된 점은 어떻게 생각하나.
자책골로 판정이 되는 일에는 크게 관심이 없다. 중요한 건 우리가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얻었다는 점이다. 내 자리에서 할 수 있는 플레이를 했기 때문에 설령 내 골이 아닌 자책골이 됐어도 크게 연연하지 않았을 것이다.

민동성 감독대행 체제로 다섯 경기를 치렀다. 어떤 지도자라고 생각하나.
민동성 감독대행을 팀을 맡은 이후 내가 좀 더 선발로 나서고 있어서 자신감이 생겼다. 선발로 내보내주는 점에 대해서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이전에는 후반에 조커로서 역할했다면 지금은 주전으로 활약하고 있어서 변화가 생겼다.

광주와 서울이랜드, 안산으로 옮겨 다니면서 득점 포인트가 꾸준하다. 그 비결은.
나는 항상 올 시즌에는 득점 포인트를 몇 개 해야하는지 설정하고 나서 시즌에 임한다. 그 결과에 근접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안산에 합류하고 나서 15개의 공격 포인트를 하려고 했는데 초반에 주전으로 뛰지 못하면서 시즌이 끝날 시기에 오늘 10번째 공격 포인트를 했다. 아쉬운 건 시즌 초반부터 기회를 받았더라면 내 목표인 공격 포인트 15개 이상을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내년에도 안산에서 볼 수 있을지 궁금하다.
아직까지는 정확히 내년에 어디에서 뛸 지는 말 못하겠지만 시즌이 끝나면 여러 구단과 협상을 통해서 결정할 거다. 3년 동안 한국에서 뛰어왔기 때문에 한국 축구에 적응했고 한국에서는 어떻게 축구를 해야 하는지 안다. 내 목표는 내년에도 한국에서 축구를 하는 것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Ztp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