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남기일 감독이 밝힌 수비수 이정문의 ‘포지션 변경’

[스포츠니어스|강릉=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은 춘천보다 강릉이 더 좋은 모양이다.

10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강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제주 남기일 감독은 “강원전에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기 위해 준비했다”라면서 “어느 때보다 분위기도 좋고 선수들의 열의가 좋다. 우리가 하던 대로 잘 이루어진다면 좋은 경기가 예상된다. 한 번 더 정신적인 부분을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강원도 물러설 수 없는 경기다. 정신적인 부분을 잘 준비하고 나왔다”

이날 제주는 주민규를 명단에서 제외했다. 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 감독은 이에 대해 “근육 쪽 부분을 불안해하고 있다. 예전에 다쳤던 곳이라 트라우마가 좀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명단에 아쉽게 제외했다”라면서 “주민규의 유무가 많이 다를 수는 있겠지만 이번 경기는 그 어떤 것도 핑계대지 않고 할 수 있는 것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근 제주는 이정문을 최전방에 내세워 쏠쏠한 재미를 보고 있다. 영입 당시 이정문은 수비적인 역할을 맡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대해 남 감독은 “이정문은 원래 수비형 미드필더를 했던 선수다. 그걸 제일 잘하는 선수기도 했다. 그래서 그 부분을 감안해 영입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우리가 미드필더진에 좋은 선수들이 있다. 경기를 하면 할 수록 스트라이커에 키가 큰 선수가 필요했다”라면서 우리 외국인 선수가 부상으로 빠져 있어 키 큰 선수가 상대를 등지고 공을 키핑할 필요가 있었다. 고심 끝에 이정문을 택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정문의 활약은 비교적 최근이다. 남 감독은 “이정문의 부상이 길어졌다. 그동안 경기에 나가기 어려웠다”라고 설명하면서 “복귀할 때부터 스트라이커를 생각해 훈련을 시켰다. 선수가 그 자리를 좋아하더라. 그 부분에 있어서 코치들과 계속 훈련을 해왔다. 최근 컨디션이 조금씩 올라오면서 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선수도 하고자 하는 의지가 있다. 팀에 시너지 효과가 나고 있다. 그 부분을 이어가려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제주 입장에서는 강릉 원정이 가장 부담스러울 수 있다. 거리가 다른 원정에 비해 상당히 멀기 때문이다. 남 감독은 “강원 원정의 경우 춘천보다 강릉이 더 편하다”라면서 “양양공항에서 내려서 얼마 걸리지 않는다. 매 원정마다 비행 시간이 길지는 않지만 원정이라는 건 우리에게 큰 부담일 수 밖에 없다. 그래도 이 강원전 한 경기에 집중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경기에서 제주가 승리할 경우 파이널A를 확정짓게 된다. 남 감독은 마지막으로 “이번 경기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선수들도 잘 알고 있고 나도 잘 알고 있다”라면서 “이전에 했던 경기들도 굉장히 중요한 경기였다. 앞으로 남은 경기들도 마찬가지라고 예상한다. 다른 부분은 다 제쳐두더라도 이번 경기만큼은 선수들과 함께 좀 더 정신적인 부분을 준비해 임하려고 하고 있다”라고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VFd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