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협 골’ 강원, 제주와 치열한 혈투 끝에 2-2 무승부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강릉=조성룡 기자] 이 재밌는 경기가 아쉽게 무승부로 끝났다.

10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강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김대원과 이정협이 득점한 홈팀 강원과 정우재, 이정문이 골을 넣은 제주가 치열한 혈투 끝에 2-2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정말 쉴 틈 없는 경기가 벌어졌지만 양 팀 모두 아쉬움을 남겼다.

홈팀 강원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에 박상혁과 마티야가 투톱으로 출격했고 서민우와 한국영이 중원에 배치됐다. 좌우에는 양현준과 김대원이 나섰다. 백 포 라인에는 츠베타노프-김영빈-임채민-임창우가 선발로 자리했다. 골키퍼는 이범수가 출전했다.

원정팀 제주는 3-4-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이정문이 배치됐고 좌우에 제르소와 추상훈이 출전했다. 중원에는 이창민과 김봉수가 호흡을 맞췄고 정우재와 안현범이 좌우 윙백의 역할을 맡았다. 백 스리 라인은 정운-김경재-김오규로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이창근의 차지였다.

제주는 전반 2분 이창민의 프리킥 슈팅으로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강원은 이범수 골키퍼의 선방으로 응수했다. 제주는 이후 몇 차례 슈팅을 더 날리며 골을 노렸지만 좀처럼 이범수를 뚫지 못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강원의 반격이 시작됐다. 최전방 박상혁이 수 차례 슈팅을 날렸고 점차 공 점유율을 높이면서 골문을 노렸다.

전반전부터 공방전이 계속되자 강원은 일찌감치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전반 36분 양현준을 불러들이고 조재완을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계속해서 강한 압박과 공방전이 이어졌지만 좀처럼 골은 터지지 않았다. 결국 전반전은 양 팀 모두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며 0-0으로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양 팀은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강원은 박상혁을 빼고 이정협을 넣었고 제주는 추상훈 대신 강윤성을 투입했다. 그리고 제주의 선제골이 터졌다. 후반 1분 안현범의 크로스를 공격수들이 쇄도했지만 따내지 못했고 빠졌다. 하지만 측면에서 달려오던 정우재가 공을 잡아 환상적인 감아차기로 강원의 골망을 흔들었다.

강원은 후반 13분 절호의 기회를 맞이했다. 페널티박스 앞에서 공을 받기 위해 달려든 강원 임창우를 제주 제르소가 뒤에서 저지했다. 강원은 페널티킥이라고 어필했고 고형진 주심은 VAR 판독에 들어갔다. 이후 그는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김대원이 나섰고 이창근 골키퍼를 완벽히 속이는 방향으로 침착하게 공을 차넣었다.

기세를 몰아 강원은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19분 강원의 역전골이 터졌다. 강원의 역습 상황에서 제주의 뒷공간을 파고든 김대원의 패스가 들어갔고 이정협이 수비 라인을 완전히 무너뜨리며 드리블하기 시작했다. 이창근과 일대 일 기회를 맞이한 이정협은 침착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하지만 제주는 이렇게 무너지지 않았다. 후반 23분 다시 균형을 맞추는 제주의 골이 터졌다. 프리킥 상황에서 키커 이창민이 올린 공을 정운이 쇄도하며 헤더로 연결했다. 이 공을 이범수 골키퍼가 몸을 날리며 쳐냈지만 쇄도하던 이정문이 미끄러지며 발을 갖다대 골로 만들었다.

다시 균형을 맟춘 상황에서 양 팀은 교체카드를 쓰기 시작했다. 제주는 후반 27분 이정문을 불러들이고 홍준호를 투입했다. 강원은 후반 32분 마티야와 서민우를 불러들이고 정지용과 황문기를 넣었다. 제주는 후반 38분 안현범과 김봉수를 대신해 박원재와 김영욱을 출전시켰다.

하지만 더 이상의 골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4분이 주어졌고 제주는 그 사이에 강윤성을 다시 빼고 이동수를 넣었다. 이후 주심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양 팀은 혈전 끝에 2-2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그쳤다. 제주는 5위를 지키며 4위 수원FC를 승점 1점 차로 따라 붙었고 강원은 성남을 다득점으로 제치고 10위에 올랐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Dzv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