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김병수 감독이 전반전에 그렇게 “상혁아” 외친 이유

[스포츠니어스|강릉=조성룡 기자] 강원FC 김병수 감독이 남은 두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10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강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김대원과 이정협이 득점한 홈팀 강원과 정우재, 이정문이 골을 넣은 제주가 치열한 혈투 끝에 2-2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정말 쉴 틈 없는 경기가 벌어졌지만 양 팀 모두 아쉬움을 남겼다.

잔여 경기를 치르면서 강등권 탈출을 노리는 강원은 아쉬운 승점 1점을 획득했다. 제주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이후 두 골을 몰아 넣어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이 한 골 차를 지키지 못하면서 혈투를 아쉽게 마무리해야 했다. 다음은 강원 김병수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양 팀이 정말 치열하게 싸웠다. 스코어도 참 재미난 경기였다. 전반전에 우리가 측면을 방어하는데 착오가 있었지만 후반전에는 이를 잘 정비했다. 결과적으로 2-2가 됐는데 양 팀 모두 이기고 싶은 욕구가 강했다. 우리 입장에서는 더욱 강했다. 결과에 대해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

후반전에 염려스러웠던 것은 몇몇 선수가 체력적으로 굉장히 지쳐보여 기동력에 문제가 발생했다. 막판에 우리가 더욱 압박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지만 아쉬웠다. 하지만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우리가 승점 1점을 따냈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굉장히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그것에 대해 만족하려고 한다.

전반전에 박상혁을 참 많이 찾더라.
뒤에서 경합되고 공이 측면으로 이동했을 때 좀 깊이 있게 들어가야 하는데 너무 나와 있었다. 그러니 전방에 패스할 수 있는 상황이 없어졌다. 그런 부분을 설명했다. 나름대로 좋은 연계 플레이를 했고 득점 기회도 대범하게 만들어냈다. 조금 아쉽다면 그 중에 하나라도 득점으로 연결됐다면 참 좋았을 것이다. 그래도 박상혁이 자기 몫을 충분히 해줬다고 생각한다.

이정협이 드디어 강원에서 첫 골을 넣었다.
언제 터질까 언제 터질까 했다. 최근에 좀 부진했다. 우리도 상황이 급한지라 충분하게 시간을 줄 수 있는 여유가 없었다. 이번 경기에 득점해 자신감을 얻기를 바란다. 다음 경기에서도 득점하는데 집중력 있게 해줬으면 좋겠다.

‘마음이 쫓긴다’는 표현을 최근에 자주 쓴다. 언제쯤 이 마음을 내려놓을까?
우리가 강등권과 승점 차를 좀 벌려놓아야 안심할 것이다. 현재 선수들 입장에서는 잘해야 본전이라는 생각이 강할 것이다. 이런 부분에서 스트레스가 심하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남은 두 경기에서 좋은 결과를 내서 지금보다는 순위를 조금 더 올려야 할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qpS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