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김대원 “부상자 많고 일정 빡빡하다는 것은 핑계일 수 밖에 없어”

[스포츠니어스|강릉=조성룡 기자] 강원FC 김대원이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10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강원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김대원과 이정협이 득점한 홈팀 강원과 정우재, 이정문이 골을 넣은 제주가 치열한 혈투 끝에 2-2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정말 쉴 틈 없는 경기가 벌어졌지만 양 팀 모두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강원에 승점 1점을 안긴 주역은 김대원이었다. 이정협이 강원 데뷔골을 기록하기도 했지만 1골 1도움을 기록한 김대원의 활약이 큰 역할을 했다. 그는 페널티킥 골에 이어 이정협의 골까지 도우면서 정말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다만 무승부로 끝났다는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다음은 강원 김대원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중요한 경기였는데 홈에서 이길 수 있는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놓쳐 많이 아쉬운 것 같다. 일단 지지 않고 승점 1점을 따냈다는 것에 의미를 둬야할 것 같다.

이런 재미있는 경기에서 승점 1점은 아쉬운 것 같다.
우선 전반 초반부터 집중하자고 들어갔는데 전반 초반에도 후반 초반에도 팀이 흔들려 조금 아쉬웠던 것 같다. 분명히 이길 수 있던 경기였다. 승점 3점을 놓친 것이 많이 아쉬운 것 같다.

잔여 경기를 치르고 있다. 힘들지는 않은가?
내부적으로 부상자가 많고 경기 일정이 타이트하다는 등은 솔직히 다 핑계라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하나로 뭉쳐서 경기를 준비했다. 타이트한 일정이 힘들다고 느끼지 않도록 자체적으로 잘 준비해왔다. 힘들다 힘들다 하면 계속 힘들어진다. 힘든 것을 이기기 위해 하나로 뭉쳤던 것 같다.

김병수 감독은 “심리적으로 쫓긴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경기 수가 많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심리적으로 강등권이었기 때문에 선수들이 매 경기 결승전처럼 준비했던 것 같다. 그것들이 잘 맞아 떨어져서 최근에 승리한 부분도 있다. 물론 이번 경기처럼 아쉬운 것도 있지만 그래도 차곡차곡 승점을 쌓아가는 것 같다.

아직 잔여 경기가 남았다. 남은 경기에 대한 각오는?
앞선 경기들을 준비했던 것처럼 결승전처럼 준비하겠다. 꼭 내가 잘해서 이기고 싶다기보다는 모든 선수들이 하나로 뭉쳐서 팀으로 매 경기 이겨나갈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rf7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