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안양 아코스티 “두 골은 충분치 않아, 세 골 넣었어야”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안양=홍인택 기자] FC안양 아코스티가 조나탄과 김경중의 복귀에 고무적인 반응을 보였다.

FC안양 공격수 아코스티는 9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김천상무와의 경기에서 후반전 두 골을 기록하며 팀의 2-2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아코스티는 지난 시즌 큰 기대를 안기며 안양으로 이적했다. 뛰어난 공격 능력으로 많은 활약을 펼쳤으나 이번 시즌 초반 큰 부상으로 오랜 시간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이날 아코스티는 두 골을 넣으며 김천의 우승을 저지하는 활약을 펼쳤다. 이번 시즌 처음으로 수훈 선수 기자회견장을 찾은 아코스티는 득점 소감과 현재 자신의 몸상태, 이후 공격수 선수들과 맞출 호흡에 대해 친절히 설명했다. 다음은 FC안양 아코스티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오늘 전체적으로 매우 어려웠다. 전반전에 매우 어려운 경기를 했다. 후반전엔 우리 스타일대로 경기를 해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1점을 얻었지만 남은 세 경기에서 좋은 플레이를 펼칠 수 있게 노력하겠다.

오랜만에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기분이 남다를 거 같은데.
경기 전에 두 골을 넣을 수 있을 거란 생각은 못했다. 많이 기쁘진 않다. 이길 수 있는 경기였다. 김천을 따라가기 위해선 3점이 필요했다. 많이 아쉽다. 집에 돌아가도 아쉬움이 많이 남을 거 같다.

현재 본인이 느끼는 몸상태는?
100%는 아니다. 웨이트 트레이닝이나 팀훈련 외적으로도 노력하고 있다. 100%로 올리려는 중이다. 윙포워드로 뛰고 잇는데 다른 포지션에 어디든 들어갈 수 있게 하고 있다. 최고의 경기력으로 팀에 도움이 되려고 한다. 다이렉트로 갈 지는 모르겠지만 다이렉트로 승격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

전후반 경기력이 달라졌다. 어떤 변화가 있었나?
우리도 이 경기의 중요성을 알고 있었다. 전반전에는 우리가 많이 위축됐다. 김천 선수들이 소리도 많이 질렀다. 중요한 경기라는 위압감으로 잘 움직이지 않았다. 후반전엔 선수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 그래서 골도 넣을 수 있었다.

본인의 두 골은 상대 우승을 저지했다는 의미도 있다.
하하. 두 골은 충분하지 않다. 세 골을 넣었다면 더 기뻤을 것이다. 승점 3점을 챙겼어야 기쁜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었을 것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 중 하나는 좋은 컨디션으로 다음 경기에서 골을 넣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김천과 8점 차이다. 나머지 세 경기를 이기고 혹시 김천이 모두 진다면 우리가 다이렉트 승격할 수 있다. 내일은 휴식하고 다시 돌아와서 남은 경기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다음주 조나탄과 김경중과 함께 호흡을 맞출 수도 있다. 팬들의 기대가 크다. 본인은 어떻게 느끼는지?
다음 경기를 기다리기 힘들 정도다. 조나탄도 돌아오고 김경중뿐만 아니라 심동운도 훈련하고 있다. 모재현과 하남, 하승운도 컨디션이 좋다. 김경중과 조나탄 아니더라도 이들과 함께 뛸 수 있다는 게 중요하다. 팀안에서 경쟁하는 게 선수들에게도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 선수들이 모든 포지션에서 잘해서 선수들을 고를 때 감독님이 더 고민했으면 한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ajW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