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안익수, 나상호에게 “대견하다”고 말한 이유는?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FC서울 안익수가 자신감이 넘치는 나상호에게 “대견하다”라며 인자한 미소를 지었다.

FC서울을 이끄는 안익수 감독은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앞두고 “앞으로 계속 정진해야 한다. 우리의 과제가 될 거다. 계속되는 정진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이다. 그렇게 만들어지는 상황을 기대하고 있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이번 시즌 FC서울의 성적은 실망스럽지만 지난 수원FC전을 통해 8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FC서울은 시즌 초반 3연승을 제외하면 연승이 없다. 서울로서는 이번 인천전, 오는 일요일에 펼쳐지는 수원삼성과의 라이벌 2연전이 매우 중요하다. 두 경기에서 결과를 얻지 못한다면 강등을 걱정해야 하고 반대로 모두 승리한다면 후반기 순위표를 흔들어 놓는 팀이 될 수 있다.

안익수 감독은 FC서울 부임 후 ‘스토리’와 ‘메시지’를 강조했다. 이번 인천전과 수원삼성전이 라이벌 매치라는 점을 고려할 때 안익수 감독이 경기를 준비하는 과정이 남다를 수 있다. 안익수 감독은 “지금의 위치가 우리 현주소를 알려주고 있는 상황이다. 그걸 보완하고 정진하기 위해 노력하는 상황이 가장 중요한 과제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그런 부분이 만들어진다면 FC서울다운 스토리를 만들 수 있고 팬들에게 감동을 줄 것이다. 그런 개선점을 가져가려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라이벌전이 기준점이 될 수는 없다. 어떤 모습으로 상대와 어떤 경기를 치를지 준비를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 그 이후의 상황은 자연스럽게 이어질 수 있다. 특별한 의미를 두고 싶지는 않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은 U-22 선수들을 대거 선발로 기용했다. 강성진, 권성윤, 백상훈, 이한범, 이태석이 선발로 나섰고 교체 명단엔 강상희와 백종범, 조영욱도 있다. 어린 선수들에게 기대하는 점을 묻자 안 감독은 “개인적인 부분보단 훈련 상황에서 보인 부분만으로 선택한 명단이다. 전략적인 부분은 아니다. 컨디션이 제일 좋은 선수들을 우선하고 있다. 그 외에 특별한 이유는 없다”라고 전했다.

FC서울은 지난 수원FC전 승리 이후 자신감이 넘친다. 지난 경기 후 나상호는 강한 자신감을 나타내며 “남은 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면 파이널A도 갈 수 있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이에 안 감독은 “대견하다. 그런 자신감이 중요한 시점이다. 그런 말을 한 게 나상호라서 더 대견하게 느껴진다. 나상호의 생각들이 어떤 결과에 대한 좋은 효과를 가져와서 자신감으로 경기에 임한다면 더욱 좋은 상황을 만들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FC서울은 수비수들이 대거 부상당하면서 이태석과 오스마르, 이한범, 윤종규가 꾸준히 선발로 출전하고 있다. 문제는 이어지는 FC서울의 경기 일정이 빡빡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안익수 감독은 “네 선수는 나보다 더 프로페셔널한 거 같다. 어린 선수들도 그렇고 오스마르도 준비하는 모습이 뛰어나다.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그 모습이 상당히 좋게 보인다”라며 걱정어린 시선을 일축했다.

부상으로 빠진 주요 선수들의 복귀 시점에 관해서는 “고민이다. 복귀하더라도 감각이 상당히 필요한 상황이다. 기대보다 조금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선수들 나름대로 노력해주고 있다. 오전, 오후 재활을 통해서 스스로 노력해주고 있다. 그런 부분이 촉매제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bRx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