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기성용이 밝힌 안익수 감독 부임 전과 후의 차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FC서울 주장 기성용이 안익수 감독이 추구하는 축구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FC서울 주장 기성용은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90분을 소화했다. 팀은 0-0 무승부 결과를 얻으면서 한 경기 덜 치른 광주에 비해 다득점에 앞서며 10위까지 순위를 올렸다.

기성용은 경기 중 1골 1도움을 기록할 뻔 했으나 공격 포인트를 올릴 때마다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두 골 모두 취소됐다. 기성용은 경기 종료 휘슬이 불리자 아쉬운 표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기성용은 안익수 감독 부임 후 줄곧 중앙 수비수들 사이에서 수비라인을 조율하고 공격시 전진 패스를 주도하고 있다. FC서울은 여전히 강등권에서 생존 경쟁을 위해 노력하는 중이다. 기성용이 FC서울 주장으로서 현재 상황을 밝혔다. 다음은 FC서울 기성용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오늘 승점 3점을 따내지 못해서 아쉬운 면은 있지만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모든 걸 다 쏟아 부었다. 골은 못 넣었지만 무실점을 거뒀다.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수원삼성과의 경기를 잘 준비할 수 있도록 선수들과 함께 준비할 생각이다.

안익수 감독 부임 후 무엇이 가장 크게 변했나.
일단 우리가 얘기하지 않아도 밖에서 경기를 보시는 분들도 우리가 어떤 경기를 하고자 하는 걸 선수들이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내 역할도 마찬가지고 그동안 선수들이 공격적인 부분에서 명확하게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는데 그런 모습이 명확하게 좋아지는 거 같다.

일단 우리가 어쨌든 지금 승점 부분에서 아래에 있기 때문에 감독님께서 빠르게 정신적으로 자신감을 심어주신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게끔 감독님께서 주문을 하고 있는 게 경기장 안에서나 경기력 부분에서 선수들이 좋아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오늘도 승점 3점을 가져와야 했다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했지만 골이 들어가지 않았다. 선수들이 매경기 쏟아 붓는 거에 대해 감독님도 주문하고 선수들도 책임감을 갖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거 같다.

전반전 좋았던 경기력이 후반전까지 이어지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다. 안익수 감독 부임 전까지 밖에서 보는 선입견도 있었다. 
감독님께서 어떤 축구를 하려고 하는지 명확하게 하는 거 같다. 전방 압박이나 선수들 간격을 주문을 많이 하신다. 세 경기를 치렀는데 수비라인도 마찬가지고 공격도 좋아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루아침에 모든 게 완벽하게 될 수는 없지만 선수들도 자신감을 갖고 있고 오늘도 전반이나 후반 체력적으로 처지지 않고 앞에서 공을 끊으려고 노력하는 부분이 그 전과 많이 달라진 거 같다.

감독님과 오래 봬진 않았지만 감독님이 원하는 축구에 만족하고 있고 선수들도 최고의 노력을 하고 있다. 밖에서 보는 선입견은 신경쓰지 않고 있다. 성적에 많은 부족함이 있었고 팬들 질타도 많이 받았다. 프로 선수로서 결과를 보여주지 못한 건 선수들도 책임감을 갖고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 경기가 많이 남아 있다. 매 경기 지금처럼 경기를 치르고 부상 선수들이 돌아온다면 반등할 수 있고 좋은 경기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생존 경쟁을 해야 하는 상황인데 부담은?
부담이 없다면 거짓말이다. 프로는 모두 부담이 있다. 우승경쟁도 그렇고 강등 싸움도 그렇다. 내가 봤을 때 어린 선수들이 경기를 많이 나오고 있는데 그 친구들이 내 생각보다 훨씬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어린 선수들이 부담을 느낄 법도 한데 경기력만 놓고 본다면 부담을 즐기는 거 같다. 고참들도 경험과 책임감이 있기 때문에 시너지 효과들이 계속 좋아질 거라고 생각한다.

어쨌든 프로 선수로서 경기에 나간다는 건 행복한 일이다. 선수들에게 늘 얘기하지만 경기를 안 할 수는 없고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선수들이 부담 때문에 좋지 못한 경기를 하진 않을 거 같다. 어린 선수들이 부담을 이겨내면서 좋은 선수로 성장할 거라고 생각한다

안익수 감독 부임 이후 수비라인에서 경기를 치르고 있다.
수비적인 부분에서 감독님은 내 위치를 밑으로 정해주셨다. 그 전에 큰 경험은 아니었지만 축구 인생에 있어서 수비수로서 경기를 했었다. 크게 부담은 없는 거 같다. 세 경기를 치르면서 수비적인 부분에서 더 집중하게 되고 배우는 거 같다. 수비만 하는 게 아니라 상황이 나오면 올라갈 수 있다. 그런 역할이 쉽지만은 않지만 선수 생활 하면서 쌓은 경험으로 충분히 커버가 가능하다.

미드필드에 있을 때보다 수비라인에 있을 때 집중력이 필요하다. 한순간에 뒤집어질 수 있는 상황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책임감을 가지려고 한다. 수비라인이 안정을 찾고 있고 이한범이 어린 나이에도 좋은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오스마르도 뒤에서 잘 받쳐주고 있다. 오늘처럼 무실점을 이어가면서 더 좋아질 거라고 생각한다.

수비라인에서 뛰었지만 골에 가장 근접한 장면이 있었다. 그런 판단을 할 때 다른 선수들에게도 지시를 하는지?
내가 오늘 올라간 건 순간적이었다. 경기 상황은 예측할 수 없다. 순간 판단으로 결정하게 되어있다. 전술적인 부분은 선수단이 이야기를 나누고 나간다. 선수들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려고 한다. 아무래도 내가 뒤에서 시야가 보이는 입장이다. 앞 선의 선수들의 움직임 조율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선수들이 미리 그런 부분에 대해서 감독님이 오시고 점점 더 좋아질 거라고 생각한다. 축구는 11명이 유기적으로 움직여야 한다. 선수들이 점점 좋아질 거라고 생각한다.

골 취소가 됐을 때 어떤 느낌이었는지?
수비적으로 내려갔을 땐 기회 면에서 득점 기회가 적어지긴 한다. 중거리 슛이나 기습 공격은 자신있고 언제나 노려야 한다. 오랜만에 골을 넣었는데 개인적으론 아쉽기도 하다. 선수들이 골을 넣었을 때 다같이 기뻐하고 과정 속에서 선수들이 고생을 많이 해서 벤치에서 같이 세레머니를 하려고 했는데 아쉽다. 언제든지 상황이 된다면 전방에서 지원할 수 있다. 기회가 된다면 언제나 골을 노리고 싶다. 적절하게 판단해서 공격으로 나갈 땐 공격해야 할 거 같다.

열흘 사이 세 경기 90분 소화를 했다. 슈퍼매치엔 어떨까?
전반전보다 후반전이 체력적으로 좋았다. 후반전에 몸이 풀리면서 괜찮아 진 거 같다. 예전엔 해외에서도 경기를 많이 했는데 나이가 들어서 힘든 감이 있지만 그래도 지금 몸 상태는 괜찮은 거 같다. 매 경기 나에게도 그렇고 팀도 놓칠 수 없는 경기다. 부상이 없는 한 최대한 팀에 도움이 되고 싶다. 다음 경기는 수원삼성과의 정말 중요한 경기다. 좋은 추억이 있는 장소고 우리가 승점을 쌓을 수 있는 기회다. 최선을 다해서 할 생각이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ErU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