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남기일 감독이 말하는 대구 공략법은 ‘좁혀라’

[스포츠니어스|서귀포=조성룡 기자] 제주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이 대구전 승리를 다짐했다.

2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제주유나이티드와 대구FC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제주 남기일 감독은 “대구를 홈에서 만난다. 선수들은 이번 경기가 중요하다는 것을 잘 인식하고 있다”라면서 “선수들 간에 굉장히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경기도 지금까지 모습이 잘 나타난다면 홈에서 충분히 대구를 제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준비하고 나왔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제주는 대구를 상대로 7경기 연속 무승의 늪에 빠져있다.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할 필요가 있다. 이에 대해 남 감독은 “대구는 아무래도 역습을 굉장히 잘하는 팀이다. 그리고 장신 공격수를 이용한 세트피스도 강하다. 그래서 우리가 대구를 상대로 어려웠다”라면서 “이번 경기는 최대한 폭과 라인을 줄이려고 한다. 역습을 당하지 않으려면 항상 공 쪽에 선수들이 많아야 한다. 라인을 좀 더 내려서 수비를 해도 올려서 해도 라인과 간격을 최대한 좁게 해 상대가 역습하지 못하고 자유롭지 못하게 하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제주의 명단을 보면 오랜만에 류승우가 교체 명단에 등장했다. 이에 대해 남 감독은 류승우에 대해 “오랜 기간 부상으로 쉬고 있었다”라면서 “계속 훈련을 잘하고 컨디션을 끌어 올리고 있었다. 대구를 상대로 우리에게 필요한 포지션이 있다. 류승우가 그 몫을 해주기를 바란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경기에서도 제주는 U-22 자원으로 추상훈을 선발로 내세웠다. 남 감독은 추상훈에 대해 “계속해서 좋아지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라면서 “경쟁력을 가지고 경기를 하고 있다. 매 경기 치르면서 빠르게 녹아들고 적응하고 있다. 신인이지만 여전히 자신이 가지고 있는 장점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사실 올 시즌을 돌아보면 제주의 U-22 자원은 변화가 많았다. 남 감독은 이에 대해 “U-22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을 다양하게 기용하려고 한다”라면서 “전술적이고 전략적인 부분을 다양하게 할 필요가 있다. 상대가 우리를 잘 모르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그 중심에는 U-22 선수들이 있다. 아무래도 패기와 열정이 있는 부분은 좋다. 하지만 어린 선수라 기복이 있을 수 있다. 자주 로테이션을 해 준비하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런 어린 선수들을 다잡기 위해서는 이창민의 역할도 중요하다. 남 감독은 “이창민은 팀 중심을 굉장히 잘 잡고 있다. 공수 균형을 잘 잡고 있다. 수비할 때도 이창민이 중심이고 공격할 때도 이창민이 중심이다”라면서 “이창민 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들이 공수를 어떻게 할지 잘 알고 하는 부분이 있다. 고참 선수들이 잘 이해해주고 모든 선수들이 팀을 위해 헌신하는 부분이 경기력으로 나타나고 있다”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주장 완장을 이어받은 주민규 또한 든든한 역할을 해주고 있다. 남 감독은 마지막으로 이에 대해 “앞에서 해결해주는 고마운 부분이 있다”라면서 “주민규가 계속 골을 많이 넣어주고 있다. 공격하는 부분이 잘 터져준다면 계속 골이 나올 것이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얼마 남지 않은 경기 속에서 스트레스가 많을 것이다. 중요한 것은 선수들의 팀 분위기를 좋게 만들어야 한다. 덕분에 선수들이 고비를 잘 넘기고 뭉쳐서 하고 있다. 계속 이런 좋은 분위기를 유지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NsP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