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조성환 감독, 모두 국내 선수로 선발 꾸린 이유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인천유나이티드가 선발 11명을 국내 선수로만 꾸렸다.

인천유나이티드를 이끄는 조성환 감독은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의 경기에 앞서 “계속되는 연패로 부담감을 안고 있다. 그런 부담감도 이겨내야 한다. 경기력에 많은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영리하게 경기 운영을 하고 극복해야 한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인천은 이번 시즌 인상적인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김광석 부상 이후 최근 3연패에 빠지며 주춤하고 있다. 울산현대를 제외한 제주와 성남은 모두 인천보다 순위가 낮다. 하지만 이 두 팀에 연패를 당하면서 위기감이 인천을 감싸고 있다.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인천이지만 상대는 지난 경기에서 감독 교체 효과를 톡톡히 봤다. 인상적인 경기력과 함께 승점도 조금씩 챙기고 있다. 인천으로서도 서울의 변화를 경계해야 하는 입장이다. 조 감독은 “지난 상대 전적도 우리에겐 자신감으로 와닿을 수 있다”라며 먼저 입을 떼었다.

그러면서 “중요한 건 상대전적이 아니다. 우리가 내부적으로 부상이라든지, 결과를 갖고 오지 못하면서 승점 차이가 좁혀지고 있다. 우리가 도망가지 않으면 맞물릴 수 있다. 우리가 좀 더 위쪽에 있는 팀을 상대로 따라가고 도전하는 자세로 임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다”라면서 “안익수 감독이 오면서 라인 컨트롤이 좋더라. 배후를 공략하려고 한다”라며 서울 공략 전략을 밝혔다.

이날 인천은 외국인 선수인 무고사와 네게바, 아길라르를 모두 교체 명단에 포함했다. 선발로는 모두 국내 선수들이 나선다. 조성환 감독은 “수비수는 델브리지가 공중볼, 맨투맨은 강하지만 배후 뒷공간에는 약점이 있다. 나상호나 조영욱이 후반전에 들어올 수 있다. 서울이 그런 점에서 강점이 있다. 무고사는 U-22 카드로 인해 이종욱을 대신 내보냈다”라고 전했다.

또한 이날은 김연수가 지난해 입은 비골 골절 부상을 딛고 약 1년 만에 복귀전을 치르게 된다. 김광석의 빈 자리를 잘 채워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조 감독은 “본인이 힘든 시간을 많이 가졌다. 경기에 나오고자 했다. 준비하면서 갈망이 컸다. 모처럼 오랜만에 나가는 경기지만 냉정함으로 경기 운영을 해줬으면 한다. 될 수 있는 한 많은 시간을 소화해줘야 한다. 김광석 부상으로 센터백 자원이 부족하다. 다른 선수 못지 않게 김연수가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wVz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