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매치’ 앞둔 FC서울 안익수 “전반전 좋은 경기력, 90분 유지해야”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FC서울 안익수 감독이 후반전 경기력이 흔들리는 지점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FC서울은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서울은 지난 수원FC전과 마찬가지로 높은 수비라인과 좁은 미드필드 간격을 통해 인천을 공략했다. 비록 박주영의 골과 기성용의 골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며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안익수 체제로 변하면서 상대팀을 힘들게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다음은 FC서울 안익수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우리 선수들 목표의식을 갖고 열심히 한 부분에 고무적이다. 아쉽지만 내일이 더 기대된다. 칭찬해주고 싶은 경기다.

오늘 비기면서 목표를 분명히 정해야 할 거 같다. 어떤 포커스를 두고 세 경기를 준비할 것인가
목표보다 더 중요한 건 현실적으로 경쟁력을 키우는 게 수반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나서 목표를 정하게 될 거 같다. 오늘 같은 경기를 통해 득점에 관한 부분, 후반전 플레이에서 유기적이지 않았던 부분을 개선하면 목표는 달성할 수 있다. 문제점을 먼저 보완하는 게 중요하다.

부임 후 세 경기에서 후반전 경기력이 흔들리는 모습이 보인다.
그렇다. 지금 사실 내가 부임한 후 선발 명단에서 큰 변화를 주긴 힘들다. 부상자들이 많기 때문이다. 전술적인 변화나 선수들이 지쳐있을 때 새로움을 모색하는 데 제한이 있다. 그 개선점을 가져가는 게 중요하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고 극복해야 한다. 극복해서 지금보다 기대되는 팀으로 거듭나야 한다.

벤치에서 항의하는 모습이 보였는데
현장에서는 비일비재한 내용이다. 그 이슈에 집중하는 건 옳지 않다.

기성용이 선수단에 차지하는 중요성은?
최고의 선수다. 기성용이 갖고 있는 FC서울을 향한 애정, 어려서부터 이 팀에서 성장적인 부분을 이끌었고 본인의 영광도 가져갔다. 이 팀에 돌아와서 새로운 영광을 위해 열심히 후배들과 같이 하고 있다. 어려움도 있지만 중심에 서서 최선의 역할을 해줘서 지도자로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거기에 발 맞춰서 후배들도 같이 헌신적인 부분에 대해서 함께하려는 부분이 발전적으로 갈 수 있는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한다.

다음 경기가 슈퍼매치다. 각오는?
각오 보다는 전반전 경기력을 90분 동안 유지하는 게 관건이다. 경기력이 유지된다면 의미도 함께 가져갈 수 있다. 준비과정이 더 중요한 사항이라고 생각한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wn2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