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김진혁에게 다시 묻는 질문, “당신은 공격수입니까 수비수입니까?”

[스포츠니어스|서귀포=조성룡 기자] 대구FC 김진혁은 많은 고생을 하고 있다.

2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제주유나이티드와 대구FC에서 원정팀 대구가 후반전에 터진 에드가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제주를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챙겼다. 대구는 K리그1 3위 자리를 지켜냈고 제주는 8위에서 더 올라가지 못했다.

이날 대구는 에드가의 골만큼 김진혁의 헤더 또한 눈길을 끌었다. 시즌 초 공격수로 주로 활약하다가 수비수들의 줄부상으로 기존 포지션인 센터백으로 돌아온 김진혁은 이날 경기에서 다시 한 번 공격 본능을 보여줬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헤더로 절묘하게 공을 연결하며 에드가의 골을 도왔다. 다음은 대구 김진혁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힘겹게라도 이겨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데 더 수월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분 좋은 경기였다.

시즌 초 공격수로 뛰다가 센터백으로 다시 돌아온 소감은?
ACL 당시 내가 굉장히 공격수와 수비수를 왔다갔다 하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감독님도 알고 계셨다. 공격수를 하면 몸의 중심이 앞으로 쏠릴 수 있는 부분이 많다. 그런데 수비를 하다가 그런 모습을 보여 실점에 관여하기도 했다. 사실 굉장히 힘들었다. 그래도 감독님이 편의를 봐주고 많은 말씀을 해주셨다. 지금은 계속 연구하고 노력하고 있다. 이제는 괜찮은 것 같다.

나는 예전부터 항상 수비수를 선호했다. 시즌을 치르면서 왔다갔다 해보니까 수비 중에 실수가 많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그래서 공격수를 해야하나 싶었다. 그래도 지금은 막아내는 것에 흥미를 느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격 본능을 드러내며 도움을 기록했다.
자연스럽게 경기 하다보면 세트피스에서 내가 상대 진영에 있는 경우가 있다. 그 때는 내게 뭔가 기회가 올 것 같은 느낌이 온다. 이번 경기에서도 기회가 하나 왔을 때 싸우고 집중하자는 생각을 했다. 그런데 운이 좋게 기회가 왔던 것 같다.

대구는 외국인과 국내 선수들의 조합이 좋다. 주장이 하는 역할이 있는가?
우리 외국인 선수들이 워낙 성실하고 착해서 스스럼 없이 어울린다. 국내 선수들도 외국인들의 중요성을 알아 존중하려고 하는 문화가 잡혀있다. 베테랑들도 도와주려고 노력한다. 우리 외국인 선수들은 굉장히 밝다. 우리는 힘들어 죽으려고 할 때도 밝게 웃으려고 한다. 내가 많은 팀들을 경험해보지 않았지만 우리 팀 외국인 선수들이 더욱 착한 것 같다. 외국인 선수들이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것 같다.

대구는 계속해서 3위를 지켜내고 있다.
우리 팀은 시즌 초부터 목표했던 것이 지난해보다 나은 기록을 만들고 AFC 챔피언스리그에 나가자는 것이었다. 목표도 중요하지만 우리는 매 경기 최선을 다하는 게 중요하다. 남김 없이 쏟고 나오자는 마음가짐이 좋은 결과로 이어지는 것 같다.

마지막 질문이다. 당신은 공격수인가 수비수인가?
공격적인 수비수로 하겠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3VN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