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데뷔골’ 송민규 “득점보단 팀에 일단 팀에 도움되고 싶었다”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광주=김현회 기자] 전북현대 데뷔골을 넣은 송민규가 소감을 전했다.

전북현대는 21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서 광주FC에 2-1로 승리를 따냈다. 전북은 백승호의 득점 이후 구자룡의 자책골로 1-1 동점을 이뤘지만 후반 종료 직전 송민규가 극적인 골을 뽑아내면서 2-1로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네 경기 연속 무패(3승 1무)를 이어가게 됐다. 송민규는 이날 후반 종료 직전 상대 골키퍼가 놓친 공을 차 넣으면서 전북 데뷔골을 기록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송민규는 “전북 입단하게 돼서 처음 경기를 뛰었을 때 최대한 빨리 골을 넣고 싶었다”면서 “그래야 마음 편하게 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게 한두 경기가 지나고 지나다보니 득점보다는 일단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득점은 멀리 두고 팀에 중요한 선수가 되자고 생각했다. 오늘 득점으로 인해서 승리하게 됐다. 조금이나마 팀에 보탬이 되지 않았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다음은 송민규와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같이 뛰어준 동료들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전북에 와서 첫 골을 넣고 승리했는데 팬들께도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골 넣고 김상식 감독에게 달려가 “감사하다”는 말을 했다고 들었다.
전북에 와서 팬들도 그랬듯이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내 스스로도 생각했다. 감독님과 코치, 형들, 동료들이 항상 나를 믿고 신뢰해줘서 보답을 빨리 하고 싶었다. 이 경기로 인해서 보답은 다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데 그래도 팀에 도움이 돼서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골을 넣고 손가락으로 숫자를 가리키는 세리머니를 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형의 이름을 따서 세리머니를 했다. 일반인 형이다.

특별히 그 세리머니를 한 이유가 있나.
에이전트 형이다. 좋지 않은 상황에서 매일 좋은 말 해주고 힘이 돼줬다. 우리가 자초한 일이기도 하지만 같이 힘든 일을 겪으면서 감사하다는 의미로 메시지를 전달했다.

전북에 입단한 뒤 멋진 데뷔골을 여러 번 그려봤을 텐데 오늘 데뷔골은 행운이 많이 따른 골이었다.
전북 입단하게 돼서 처음 경기를 뛰었을 때 최대한 빨리 골을 넣고 싶었다. 그래야 마음 편하게 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게 한두 경기가 지나고 지나다보니 득점보다는 일단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 득점은 멀리 두고 팀에 중요한 선수가 되자고 생각했다. 오늘 득점으로 인해서 승리하게 됐다. 조금이나마 팀에 보탬이 되지 않았을까 싶었다.

이 골로 분위기 전환이 가능할까.
전환해야 한다. 내 스스로도 이 골로 인해서 안주하는 게 아니라 성장해야 한다. 조금이나마 팬들이 원하는 목표로 가게끔 나아가겠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aFA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