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김상식 “일류첸코-구스타보 투톱? 경기장 작아 일부러 노렸다”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광주=김현회 기자]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이 광주전용구장의 작은 규격을 활용한 전략을 썼다고 말했다.

전북현대는 21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경기에서 광주FC에 2-1로 승리를 따냈다. 전북은 백승호의 득점 이후 구자룡의 자책골로 1-1 동점을 이뤘지만 후반 종료 직전 송민규가 극적인 골을 뽑아내면서 2-1로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전북은 네 경기 연속 무패(3승 1무)를 이어가면서 선두를 탈환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김상식 감독은 후반 일류첸코와 구스타보 투톱을 가동한 이유에 대해 “운동장이 작아서 길게 한 번에 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짧은 패스보다는 공격적으로 길게 두 공격수를 놓고 하는 축구를 하려고 했다. 전방에서 이 두 선수가 잘해주지 못해도 뒤에 문선민과 송민규가 버티고 있기 때문에 상대가 막기 힘들다. 선수들이 이 전략을 잘 따라서 경기를 했다. 이겨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상식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전반에는 경기 내용도 별로 안 좋았고 운동장 상태도 좋지 않았다. 광주가 우리를 대비해서 준비를 잘하고 나와서 고전했다. 후반전에 두 명의 스트라이커를 통해서 간단하고 심플한 축구를 하려고 했던 게 전반전보다는 좋았다.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송민규가 골을 넣고 승리할 수 있어서 기쁘다. 마지막까지 팬들이 응원해 주신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

송민규가 전북에서 데뷔골을 넣게 됐다.
아까 골 넣고 와서 포옹하면서 “감사합니다”라고 하더라. 마음고생이 심했을 거고 나도 송민규가 골이 안 나와서 마음고생이 심했는데 그 한 마디로 다 훌훌 털어버릴 거 같다.

구스타보를 후반에 투입하면서 일류첸코와 두 명의 공격수를 활용한 게 주효했다.
전술적으로 그렇게 준비했다. 운동장이 작아서 길게 한 번에 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짧은 패스보다는 공격적으로 길게 두 공격수를 놓고 하는 축구를 하려고 했다. 전방에서 이 두 선수가 잘해주지 못해도 뒤에 문선민과 송민규가 버티고 있기 때문에 상대가 막기 힘들다. 선수들이 이 전략을 잘 따라서 경기를 했다. 이겨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

선두 탈환을 했다. 선두 경쟁에 대한 생각은.
이제 오늘 경기를 끝내고 앞으로 8경기가 남았는데 매 경기가 결승전이다. 울산을 이겼다고 승점 6점을 주는 게 아니고 다 3점이다. 노력하고 집중해야 한다. 우리가 초반에 세웠던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매 경기가 중요하다.

쿠니모토가 지난 경기에 이어 이번 경기에서도 선발 명단에 오르지 못했다.
컨디션 난조다. 부상은 딱히 없다. 다른 선수가 들어오면서 자리를 못 잡은 부분이 있다. 훈련을 잘하고 있다. 아마 다음 경기 쯤에는 나오지 않을까 싶다. 별다른 문제는 없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aHl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