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이 울산의 패배를 받아들이는 심정은?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광주=김현회 기자] 전북현대 김상식 감독이 홍정호와 문선민을 제외한 이유를 설명했다.

전북현대는 21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의 원정경기를 치른다. 지난 라운드 수원삼성과의 홈 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둔 전북은 이로써 최근 K리그에서 세 경기 연속 무패(2승 1무)를 이어가게 됐다. 지난 라운드에서 울산이 패하면서 울산과의 승점도 1점차로 줄었다.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김상식 감독은 “매 경기가 중요하다”면서 “이제 9경기가 남아서 매 경기 결승전이라고 생각한다. 추석 명절인데 집에서 이 경기를 가족들과 함께 보는 팬들을 위해서 승리를 안겨줘야 한다. 이겨야 하는 중요한 경기다”라고 말했다.

전북은 선두 탈환의 기회를 잡았다. 김상식 감독은 “지난 라운드에 울산이 진 건 상당히 기분 좋은 일이다”라고 웃으면서 “울산도 우리가 지면 똑같은 기분일 거다. 울산이 어떻게 되기 보다는 매 경기 우리가 이겨야 한다는 각오를 가지고 있다. 울산에 늘 대비를 하고 있고 오늘은 광주전에 대비를 잘하고 나왔다. 일단 오늘 승리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전북은 그 동안 기회를 받지 못했던 선수들에게 기회를 줬다. 김민혁과 구자룡, 이지훈 등이 선발로 나섰다. 김상식 감독은 “체력적인 로테이션을 가동했다기보다는 홍정호는 경미한 근육 부상이 있어서 구자룡으로 대체했고 문선민은 체력적인 부담이 있어 휴식을 부여했다. 로테이션보다는 오늘 이길 수 있는 멤버를 구성하려고 했다. 이 선수들을 선발로 내보내는 게 최선이다”라고 전했다. 이날 홍정호와 문선민은 나란히 백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전북은 이날도 백승호 만큼은 선발로 투입했다. 김상식 감독은 “백승호가 잘해주고 있다”면서 “체력적인 부분이 다소 걱정되지만 수비형 미드필더를 볼 수 있는 선수가 다들 부상이다. 류재문을 비롯해 최영준과 이승기 등도 부상이어서 경기에 나올 수 없는 상황이었다. 수비적인 것도 좋지만 공격적인 면을 가진 선수를 쓰면 상대가 힘들어 할 것 같아서 백승호를 기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상식 감독은 “광주 홈 경기가 규격이 작아서 역습을 대비해야 한다”면서 “이전 경기에서 우리가 광주를 상대로 세트피스에서 두 골을 넣었는데 광주도 최근 8경기에서 네 골을 세트피스로 넣었다. 그리고 페널티킥으로 두 골을 넣었고 역습으로 두 골을 넣었다. 경기장이 작아 집중력 있게 한 방을 준비해야 한다”고 광주전 맞춤 전략을 전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1hd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