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킥 득점’ 수원삼성 이기제 “염기훈의 골 리액션, 나에게는 영광”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수원삼성 이기제가 팀이 극심한 부진에 빠졌을 당시 팀 분위기를 전했다.

수원삼성 미드필더 이기제는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강원FC와의 경기에서 전반 종료 직전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기록하며 팀의 3-2 승리에 힘을 보탰다. 마지막 세 번째 상대의 자책골도 이기제의 크로스에서 나왔다.

이기제는 그동안 팀이 승리가 없을 당시 팀 내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이날 승리를 통해 앞으로 다가오는 FC서울과의 슈퍼매치에서도 반드시 승리를 거두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다음은 수원삼성 이기제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열 경기 만에 힘들었는데 승리해서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

골 장면에 대해서
평소에 프리킥이 나올 상황에 있으니까 연습을 많이 했다. 오늘 자신있게 했던 거 같다. 몸 풀 때부터 연습할 때부터 느낌이 좋았다. 무조건 넣어야 되겠다고 생각했다.

팀 성적이 침체됐을 당시 선수들 분위기는?
계속 이기지 못하는 상황에서도 선수들 사이에서는 분위기를 좋게 만드려고 노력했다. 고참들이나 어린 선수들이나 노력했다. 승리가 없다 보니까 밖에서 안 좋은 말이 돌아다녔다. 실제론 그런 게 없었다.

프리킥 골이 터진 이후 염기훈이 감탄하더라. 
라커룸에 와서 돌려보기로 봤을 때 기훈이 형 표정을 봤다. 기훈이 형이 그렇게 리액션을 하는 게 보기 드문데 그런 선수가 그렇게 반응해준 점이 나로서는 영광이다.

무승이 길었다. 계속 무승이 이어졌던 이유는?
전술적인 문제는 딱히 없었다. 계속 지다 보니까 심리적으로 불안한 마음이 있었다. 이기고 있어도 골을 먹을 거 같다는 느낌이 있었다. 오늘 그걸 이겨냈다.

팬들이 건 걸개를 보고 어떤 생각이 들었나.
무조건 승리를 해야겠다는 마음 가짐을 더 굳게 가졌던 거 같다.

이번 시즌 리그 5번째 득점인데 빅버드에서는 첫 골이다.
군대가기 전에 빅버드에서 골을 넣은 거 같다. 빅버드에서 골을 넣은 게 기분이 좋았다.

앞으로 반전이 필요하다.
우리도 10경기 동안 지면서 팀 전체가 힘들었다. 다음엔 슈퍼매치가 있다. 오늘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 무조건 슈퍼매치를 이겨서 팬들에게 기분좋게 해드리고 싶다.

못 쉬면서 뛰고 있다. 체력 부담은?
처음엔 좀 힘들었는데 운동하고 잘 쉬고 하다 보니까 괜찮은 거 같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4yO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