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삼성 박건하 “팀 둘러싼 구설, 최선 다하면 없앨 수 있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이 승리를 거둔 후 팀을 둘러싼 구설에 대해 전했다.

박건하 감독이 이끄는 수원삼성은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강원FC와의 경기에서 정상빈과 이기제의 득점으로 3-2 승리를 거뒀다.

이날 수원삼성은 강원의 뒷 공간을 노리며 강원 골문을 노렸다. 특히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꾸준히 노리는 모습이었고 이기제가 올린 크로스가 김영빈의 발을 맞고 들어가는 등 인상적인 공격 과정을 펼쳤다. 특히 이기제는 전반 종료 직전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팀의 분위기를 꾸준히 띄우는 역할을 맡았다. 수원삼성은 이날 11경기만에 리그에서 승리를 거뒀다. 그동안 꾸준히 일어났던 축구 외적인 구설에 대해서도 박건하 감독이 언급을 남겼다. 다음은 수원삼성 박건하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그동안 승리하지 못해서 1승을 위해 노력해준 선수들과 스태프들에게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 계속 승리하지 못하면서 팀 분위기가 많이 침체됐다. 선수들도 많이 힘들었다. 강원전 승리를 통해 그런 부분에서 분위기를 바꿀 수 있게 됐다. 앞서 가고 다시 실점하는 어려움이 있었지만 끝까지 이길 수 있는 그런 부분이 앞으로 남은 일정을 소화하는 데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고맙다.

선수들이 몸을 날리면서 뛰었다.
긴 시간 승리를 하지 못했기 때문에 선수들도 힘들었을 거다. 오늘 경기를 선수들이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하고자 했던 몸을 날리는 모습이 나타났다. 컨디션도 그렇고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이었다.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한 부분이다. 승리에 대한 갈망이 컸던 모습이 나타났다.

수비 집중력의 대비는?
계속 얘기 중이다. 훈련과 선수들 미팅을 통해서 전달하려고 한다. 수비가 조금 더 안정이 돼야 좋은 경기를 치르고 승리할 수 있다. 계속 준비를 잘해야 한다. 오늘 승리를 통해 선수들이 수비 집중력을 갖게 될 것이다.

전반 종료 후 오른쪽 측면에 변화를 준 이유는?
좋은 모습을 보여줬던 구대영이 어지러움증을 호소했다. 김태환을 내리고 그 자리에 키핑이 좋은 강현묵을 투입했다. 우리가 리드를 하면서 아무래도 공격에선 속도가 있거나 많이 뛸 수 있는 선수가 필요했다. 정상빈이 쥐도 나고 발목 상태도 안 좋아서 고민하다가 수비 안정에 필요가 있었다. 김태환을 전방에 올려서 활동량과 역습을 노렸다.

경고가 많이 나왔다. 의도가 있었나?
의도하진 않았다. 강원도 마찬가지겠지만 우리 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했고 이기고자 한 부분이 나타나다 보니까 경고가 나왔다.

이기제가 두 골에 관여했다. 평가는?
이기제가 전반기에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팀이 상승세에 있었다. 후반기 들어서 팀이 침체되다 보니까 전체적으로 조금 컨디션이 떨어진 부분이 있었던 거 같다. 오늘 이기제 본인이 갖고 있는 모습을 잘 보여줬다. 승리하는 데 있어서 좋은 활약을 펼쳐서 축하도 해주고 싶고 고맙다. 대표팀 다녀오면서 성장도 했다. 잘 살려나갔으면 한다.

그동안 팀이 침체되면서 축구 외적으로 여러 구설이 있었다. 이번 승리로 털어낼 수 있을까.
수원이란 구단이 워낙 전통도 있고 관심과 사랑을 받는다. 성적이 확실히 안 나오면 그런 말들이 나올 거라고 생각이 든다. 오늘 한 경기 승리했다고 해서 완전히 바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런 부분을 우리가 승리를 통해서 경기장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그런 부분은 없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빠른 시일 내에 부상 중인 선수 중 복귀할 수 있는 선수가 있을까.
계속 재활을 하고 있다. 당장 빠르게 복귀하기엔 쉽지 않다. 하지만 그 선수들이 빨리 돌아와야 남은 일정을 하는데 힘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그 선수들의 복귀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Rdg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