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안익수 체제,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생각하는 빈틈은?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상대팀 감독 변화에 경계하면서도 빈틈을 노리는 모습을 보였다.

수원FC를 이끄는 김도균 감독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의 경기를 앞두고 “서울도 굉장히 중요한 경기고 우리도 중요한 경기가 될 것이다. 두 팀 모두 승점 3점이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에 치열해질 것이다. 감독 교체 이후 서울이 명확하게 팀이 자리를 명확하게 잡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 부분을 잘 분석하고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수원FC는 이번 시즌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공교롭게도 최하위 FC서울을 상대로 매번 고전을 펼쳤다. 겨울이적시장 동안 새로운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면서 조직력을 갖추지 않았을 때 원정에서 0-3으로 패했고 홈에서는 1-1 무승부를 거뒀다.

김도균 감독은 평상시 상대 팀과의 경기에서 특별한 의미를 두지 않는 편이다. 라스와 무릴로가 전북 소속으로 뛸 당시 부진을 겪은 뒤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전북을 상대할 때도 선수들의 지나친 의욕을 경계하곤 했다. 하지만 김도균 감독은 지난 강원전 승리 이후 “이번 시즌 서울을 이겨본 적이 없다”며 “우리는 그때보다 나아졌다. 자신감있게 승부를 내기 위해 도전할 것”이라고 각오를 전한 바 있다.

김도균 감독은 “일단 선수들에게 표현을 하진 않았다. 선수들이 더 잘 알고 있을 거라고 예상하고 있다. 앞선 두 경기보다 지금의 흐름을 봤을 땐 이번 경기를 꼭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기라는 건 해봐야 안다. 조금의 방심도 가지면 안된다”라며 “상대가 감독이 바뀌면서 전술적으로 바뀐 듯한 인상도 있다. 그런 부분을 우리가 노려서 득점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상대 FC서울은 부진한 성적을 이유로 안익수 감독을 새롭게 선임하면서 생존을 위해 뛰고 있다. 김 감독은 “흐름으로 봤을 때 바뀐 이후에 준비하는 게 더 어려울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경험하지 못했던 전술을 쓸 수 있다. 감독이 바뀌면서 선수들의 정신적인 자세도 바뀌었다고 본다. 대응하는 면에서 어려울 거 같긴 하다. 하지만 감독이 바뀐지 얼마 되지 않았다. 모든 면에서 완벽하게 바뀐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전술 변화 등에서 선수들이 100% 이해하긴 어려울 것이다. 그런 면에서 노려볼 생각이다”라며 안익수 체제의 FC서울에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수원FC는 라스와 조상준을 선발 공격수로 내세웠다. 후보엔 타르델리의 이름이 보이지 않았고 대신 김승준이 출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꾸준히 측면 미드필더로 나서왔던 조유민은 이번에도 같은 자리에 서서 출전할 예정이다. 다른 측면 수비수 정동호는 이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정동호의 몸상태에 대해서는 “경기에 나와도 될 정도의 몸상태다”라면서 “그 자리를 조유민이 3~4경기 치르고 있다. 수비적으로 안정적인 경기를 하고 있다. 오늘도 조유민을 선택했다. 정동호는 양쪽 소화할 수 있다. 경기 상황에 따라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타르델리의 명단 제외에 대해서는 “가벼운 부상을 훈련 중에 당했다. 조상준을 먼저 쓰고 김승준과 라스가 투톱으로 나설 것이다. 포워드에 대체자원이 없긴 하다. 그런 부분이 오늘 경기에서 고민으로 남아있다”라고 덧붙였다.

골키퍼 로테이션에 대해서는 “특별한 이유는 없다. 지난 경기에서 유현이 경고누적으로 출전 제한이 있어서 박배종이 나갔다. 강원전에서 안정적으로 경기를 잘했다. 골키퍼 코치와 상의해서 결정했다. 오늘도 박배종이 좋은 경기를 해줄 것으로 믿고 있다.

수원FC는 이날 승리를 거둔다면 7위와 승점 차이를 더욱 크게 벌릴 수 있다. 김 감독은 “승점 3점이 필요한 경기다. 절실함으로 따진다면 서울이 앞설 수 있겠지만 우리 나름대로 6강에 대한 목표가 있다. 절실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해야 하고 선수들도 인지를 하고 있다. 많은 분들이 ACL도 얘기하고 있지만 그런 건 생각하지 않고 있다. 중위권 팀 사이에서 승점 차이가 크지 않다. 6강에 들기 위해서라도 승점 3점이 필요하다. 우리도 3점을 위해서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C7Z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