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안익수 감독이 꺼낸 ‘팔로세비치 원톱’ 카드, 의미는?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FC서울 안익수 감독이 팔로세비치를 원톱 자원으로 꺼내들었다.

FC서울을 이끄는 안익수 감독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FC와의 경기를 앞두고 “팬분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경기를 하고 싶다. 승패를 떠나서 스토리를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FC서울 다운 모습이다. 그런 경기를 통해서 FC서울은 도약할 거라고 믿고 있다”라며 각오를 전했다.

FC서울은 박진섭 전 감독 체제에서 벗어나 안익수 체제로 다시 출발한다. 지난 성남FC 원정에서 첫 선을 보인 안익수호는 전반전 왕성한 활동량으로 상대를 제압했으나 후반전 시간이 지날 수록 힘이 빠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점점 남은 경기 수는 줄어들고 있고 성적은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FC서울은 이번 시즌 한번도 지지 않은 수원FC를 상대로 반전을 이뤄내야 한다.

선수들과의 호흡은 “감독은 아니고 선후배 사이로 생활하고 있다. 거리감에 대해서는 큰 위기감은 없다. 함께 목표를 위해 매진하고 있다”라면서 선수들의 간절함에 대해서는 “지금의 이 포지션에 대한 스트레스를 즐기라고 한다. 그 부분에 너무 많은 무게 중심을 갖게 되면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스토리에 문제가 생긴다. 우리는 우리의 일에 충실하고 우리 목표 지향점에 대해 매진해야 된다는 이야기를 함께 공유하고 있다. 스트레스는 나 하나로 족하다. 선수들은 편안한 마음으로 노력해줬으면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날 FC서울은 팔로세비치를 원톱으로 내세우며 공격에 변화를 준 모습이었다. 최근 좋은 활약을 펼치는 조영욱과 국가대표로 활약하는 나상호도 전방에 배치됐다. 안익수 감독은 “우리는 포지션 상에 어느 선수가 있고 없고는 중요하지 않다. 유기적인 판단을 통해서 상대를 공략하는 걸 노리고 있다. 포지션의 변화나 선수 배치의 변화엔 큰 의미를 두지 않아도 될 거 같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주영과 팔로세비치를 모두 존중한다. 모든 선수는 다 똑같다. 특정적인 부분을 논하는 건 적절치 않다. 그 안에서 함께하고 그 안에서 같은 목표를 지향하는 하나의 나타날 수 있는 요소로 생각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전의 경기에 비해 선수들이 바뀐 점에 대해서는 “그 전의 경기는 내가 잘 모른다. 내 기준점은 성남FC 경기와 오늘 경기를 비교할 생각이다. 어떤 개선점이 필요한지 고민할 것이다. 지금 포지션에선 그것이 더 상책이다”라며 성남FC전을 통해 분석한 개선점으로는 “공수 전환 속도와 판단의 속도, 생각의 속도를 개선해야 한다. 그게 더 개선되어야 효율적인 축구를 통해서 지금 상황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최근 좋은 경기력을 펼치고 있는 수원FC의 라스를 막는 방법에 대해서는 “어떻게 준비했는지 한번 보시길 바란다”라며 웃으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3Im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