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나상호의 ‘사회생활’ “엄격한 안익수 감독님? 편하게 해주신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FC서울 공격수 나상호가 안익수 감독 부임 이후 선수단 내 분위기를 전했다.

FC서울 공격수 나상호는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FC와의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2-1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나상호는 전반 55초 만에 왼쪽 공간에서 중앙으로 공을 배급했고 그 공간을 조영욱이 달려들며 마무리까지 지었다. 이어 전반 11분 이태석의 패스를 받은 나상호는 측면에서 스스로 득점까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FC서울은 나상호를 비롯한 선수들의 활약으로 8경기 만에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다음은 FC서울 나상호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중요한 경기임을 선수들이 알고 있었다. 임무나 뛰는 양 면에서 선수들 모두 자기가 할 수 있는 걸 최선을 다했다. 나도 최선을 다했다. 인천전부터 다시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

지난해 성남에서도 강등 위기의 팀을 구한 경험이 있다.
성남에 있었을 때는 후반기에 들어왔다. 서울은 시즌 초반부터 있었다. 책임을 많이 느끼고 있다. 초반부터 뛰었기 때문에 에이스라고 생각하기 보다 팀이 승리를 챙겨야 한다.

감독 교체 후 분위기는?
박진섭 감독님 계실 때도 선수들이 계속 즐겁게 하려는 분위기가 있었다. 두 분이 전술적인 스타일이 다르다. 경기장에서 전술 스타일에 따라 경기에서 차이가 난다.

가장 큰 부분은 어떤 게 달라졌나?
박진섭 감독님도 어린 선수들에게 활동량을 강조하셨다. 안익수 감독님도 활동량을 중요하게 여기신다. 늦었지만 우리가 처한 상황을 알게 됐다. 그것 때문에 선수들이 더 뛸 수 있다고 본다.

강등권에서 생존하는 상황에서 어떤 부분을 공감하고 있나. 앞서 감독은 선수들에게 스트레스를 느끼지 말라고 했다고 하던데.
그게 말이 안될 수도 있지만 우리한테는 항상 재밌게 해주시려고 하고 편안하게 해주시려고 한다. 그걸 우리도 느끼고 있다. 처음 감독님이 선임됐을 때 분위기, 우리가 생각한 분위기랑은 전혀 달랐다. 소문으로는 엄청 엄격하시다고 했는데 우리 선수들이 해내야 하는 게 있어서 풀어주시기도 하고 강하게 주문하는 부분도 있었다.

감독님이 따로 주문한 내용은?
따로 주문하신 건 없다. 대표팀 갔다와서 인사했는데 서로 잘 부탁한다는 말로 끝났다.

1골 1도움을 올린 소감은?
수원FC전을 준비하면서 올해 초에 내가 두 골을 넣었을 때 기억이 나더라. 수원FC에 질 거 같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공격적으로 하면 골을 넣을 수 있고 우리가 이길 수 있겠다는 느낌이 있었다. 그래서 공격적으로 임하고 최선을 다했다.

산술적으로는 아직 6위 안에 들 수는 있다. 주변에서는 강등 탈출에 대한 이야기가 더 많을 거 같다. 
우스갯소리일 수도 있지만 운동장하고 웨이트장에서 동료들에게 “나머지 10경기 이기면 우리도 상위스플릿 갈 수 있지 않냐”고 했던 적이 있다. 우리는 다 승리를 거둘 수 있다. 전승으로 가져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이 준비만 잘하고 최선을 다한다면 상위스플맀까지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oPyw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