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성 골’ 서울이랜드, 대전 2-1로 제압 ‘탈꼴찌 성공’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잠실=김현회 기자] 서울이랜드가 대전하나시티즌을 제압하고 탈꼴찌에 성공했다.

서울이랜드는 19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홈 경기에서 김인성과 한의권의 연속골에 힘입어 마사가 한 골을 만회한 대전을 2-1로 제압했다. 이 경기 승리로 서울이랜드는 2연승을 이어가게 됐고 대전은 전남전 승리 이후 연승 행진에 실패했다.

서울이랜드는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 김경민이 골키퍼로 나섰고 이인재와 이상민, 김진환, 황태현이 포백을 구성했다. 김선민과 장윤호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서재민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포진했다. 한의권과 김인성이 좌우 측면에 출격했고 바비오가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나섰다.

이에 맞서는 대전하나시티즌은 4-2-3-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김동준이 골문을 지켰고 서영재와 이지솔, 김민덕, 이종현으로 포백을 구축했다. 박진섭과 알리바예프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마사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포진했다. 김승섭과 공민현이 좌우 윙백으로 출격했고 바이오가 최전방 공격수로 출장했다.

대전은 전반 14분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코너킥 상황에서 서영재가 왼발로 올라준 공을 김승섭이 솟구쳐 오르며 헤더로 연결했지만 이 공은 골대를 맞고 튕겼고 이후 이인재가 공을 걷어냈다. 서울이랜드는 전반 25분 김인성의 오른쪽 측면 돌파 이후 바비오의 슈팅이 골문을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대전은 전반 35분 바이오의 헤더 이후 흘러 나온 공을 김승섭이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공은 골문을 벗어났다. 서울이랜드는 전반 42분 오른쪽을 돌파한 김인성이 올려준 크로스를 한의권이 솟구쳐 올라 헤더로 연결했지만 한의권의 결정적인 슈팅은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두 팀은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했다.

서울이랜드는 후반 시작과 함께 장윤호를 대신해 최재훈을 투입했고 대전은 후반 9분 공민현을 대신해 원기종을 투입하면서 승부를 걸었다. 서울이랜드는 후반 15분 바비오를 빼고 레안드로 카드를 꺼내들었다. 서울이랜드는 후반 18분 김인성이 골을 뽑아냈다. 서재민이 때린 왼발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흐르자 김인성이 이를 침착하게 차 넣으면서 대전 골망을 갈랐다. 실점한 대전은 곧바로 바이오를 빼고 신상은을 투입했다.

대전은 후반 24분 신상은이 페널티 박스 정면으로 치고 들어가면서 달린 슈팅이 김경민의 손에 걸렸고 후반 32분 김승섭 대신 파투를 투입하면서 추격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서울이랜드는 후반 33분 한의권이 상대 수비수를 벗겨낸 뒤 돌파 이후 날린 슈팅이 대전 골문을 흔들며 두 번째 골을 뽑아냈다. 대전은 후반 35분 신상은의 크로스를 이어 받아 마사가 어깨로 밀어넣은 공이 득점으로 인정되며 서울이랜드를 추격했다.

하지만 경기는 추가 득점 없이 서울이랜드의 2-1 승리로 마무리됐다. 서울이랜드는 이날 승리로 7승 11무 11패 승점 32점을 기록하며 부천을 최하위로 밀어내고 탈꼴찌에 성공했다. 반면 대전은 14승 6무 10패 승점 48점으로 3위 자리를 유지하게 됐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vAQ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