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홍명보 감독 “경기력보다 심리적 부분이 문제였어”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다시 한 번 심리적인 부분을 언급했다.

1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구FC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홈팀 대구가 전반전 울산 바코에게 선제 실점하면서 끌려갔지만 후반 들어 에드가와 세징야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두고 K리그1 3위 자리를 차지했다. 울산은 2위 전북과의 격차를 벌리지 못했다.

울산 입장에서는 너무나도 뼈아픈 한 판이었다. 전반전 바코의 골로 여유있게 앞서갔던 울산은 후반 들어 상대 에드가와 세징야에게 연속 실점을 내주면서 무너지고 말았다. 우승 경쟁을 하는 울산은 전북과의 승점 차가 1점으로 줄어들면서 쉽지 않은 상황에 놓였다. 다음은 울산 홍명보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솔직히 이번 경기에 문제점을 찾지 못했다. 이유는 경기 시작하면서 우리는 계속 경기를 지배하면서 득점까지 했고 그 후에 경기가 풀리지 않은 것보다 우리 울산이 가지고 있는 심리적인 것들이 나왔다고 생각한다.

항상 이 시기가 되면 압박을 받고 마지막에 좋은 상황에서도 마무리하지 못하는 부분들, 전체적인 우리의 심리적인 문제점이 나왔다고 생각이 든다. 그래도 경기에서 패했지만 이번 경기로 우리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심리적인 압박감을 떨쳐낼 수 있을 것 같다.

이청용의 재교체는?
확인해봐야 하지만 발목에 문제가 생긴 것 같다.

대구와의 경기가 항상 어려웠던 것 같다.
첫 경기와 두 번째 경기는 조금 다르다. 우리가 같은 형태로 세징야에게 실점한 것은 맞다. 지난 경기에서는 우리가 완벽하게 통제를 했지만 이번에는 또다시 실점을 했다. 울산이 마지막에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무너지는 상황이 계속 연출된다.

하지만 이번 경기는 그 정도까지 이야기할 필요는 없다. 앞으로 경기가 많이 남아 있으니까 그렇게까지는 부정적이지는 않다고 생각한다. 이 경기를 통해서 우리 선수들이 심리적인 것부터 모든 것을 전체적으로 다시 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

하필 다음 경기가 동해안 더비다.
앞으로 모든 경기에 승리가 필요하다. 다음 경기는 중요한 경기다. 일단 우리 선수들은 지난 ACL에서 부상 선수들이 나와 출전하지 못했다. 다음 경기에 누가 출전할 것인지는 돌아가서 확인해봐야 한다. 이틀의 시간 밖에 없다. 결과적으로 회복할 수 있는 시간 밖에 없다. 회복 잘 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 수 밖에 없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NxK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