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홍명보 감독이 ACL 8강보다 더 걱정하는 것 ‘A매치 차출’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은 ACL 8강보다 그 앞이 더 걱정이었다.

1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구FC와 울산현대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울산 홍명보 감독은 “실질적으로 우리가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은 3일 정도였다. 우리가 일본의 가와사키와 120분 혈투를 펼쳤다. 경기 결과가 좋아서 선수들의 정신적인 부분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고 입을 열었다.

실제로 울산은 지난 ACL에서 승리했지만 승부차기 혈투를 벌였다는 점은 체력적으로 아쉬움이 남는다. 홍 감독은 “하지만 체력적인 부분은 손실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주어진 시간에 회복하는데 많이 중점을 뒀다. 약간의 부상 선수들도 있어 제외 시켰다. 새로운 선수들이 출전했다. 중요한 경기에서 얼만큼 해줄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날 울산은 윙어라고 볼 만한 선수들을 대부분 선발에서 제외했다. 양 측면에는 바코와 이동경이 배치됐다. 이에 대해 홍 감독은 “우리가 중원에 숫자가 많아 미드필드에서 경기를 운영하는 것이 장점이다. 그래서 중원에 선수들을 많이 활용했다”라면서 “우리가 득점 분포를 보면 미드필드에 많기 때문에 이 부분을 계속 활용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게다가 지난 ACL 16강전에서 연장 후반 부상으로 교체된 김태환은 이날 명단에서 제외됐다. 홍 감독은 “경기 끝나고 나서는 걷기 힘든 상황이었다. 부상 부위가 걸으면 통증을 느끼는 곳이었다. 어려움이 있어 제외를 시켰다”라면서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울산은 ACL 8강 추첨 결과 또다시 전북현대를 만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홍 감독은 “글쎄다. 어떤 것이 좋을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전북과 울산이 중요한 고비에 만났고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생길 것이다. 하지만 이 경기 앞에 국가대표팀 이란전이 있다. 여기서 몇 명이 차출되고 돌아올지가 가장 큰 변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홍 감독은 “실제로 A매치 데이 때 다른 팀은 그렇지 않지만 울산에 많은 선수들이 차출된다”라면서 “A매치 기간에는 팀을 재정비하고 향후를 대비해야 한다. 그런데 우리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물론 새로운 선수들에게 동기부여를 주는 부분은 있지만 선수들이 차출에서 복귀하게 되면 여러가지 할 것이 있어 A매치 기간은 지금까지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렇고 굉장히 중요한 시간이다. 이를 극복하는 것도 하나의 중요한 포인트라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현재 울산은 K리그1을 포함해 FA컵과 ACL까지 모든 대회에서 우승컵을 노릴 수 있는 상황이다. 홍 감독은 트레블의 가능성에 대해 “나는 기본적으로 세 가지 모두 욕심을 갖기에는 빠르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지금까지 해왔던 방식으로 매 경기 우리 팀의 상황 등을 놓고 최선을 다하는 방법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어디까지 우리가 갈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매 경기가 굉장히 소중하다. 그 경기를 잘 하는 것이 우리들의 가장 큰 임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DmM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