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세징야의 재치 있는 질문 “나 언제 귀화 시켜줄 건데?”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대구FC 세징야가 자신의 귀화 여론에 대해 웃었다.

1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구FC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홈팀 대구가 전반전 울산 바코에게 선제 실점하면서 끌려갔지만 후반 들어 에드가와 세징야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두고 K리그1 3위 자리를 차지했다. 울산은 2위 전북과의 격차를 벌리지 못했다.

대구는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역시 세징야가 있었다. 이날 세징야는 울산을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하면서 펄펄 날았다. 계속된 경기로 지칠 법 하지만 세징야는 계속해서 경기에 나서며 대구의 에이스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다음은 대구 세징야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울산과의 경기는 항상 부담스럽다. 그래도 선수들이 이번 경기를 하는데 있어서 이기고자 했던 열망이 강했다. 실점을 처음에 이른 시간에 해 경기 운영이 어려웠지만 후반에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경기장 안에 나타나 기회도 많이 만들었다. 그리고 득점과 도움으로 팀에 보탬이 되는 것 같아 너무나 기분이 좋다.

아쉬운 ACL을 뒤로 하고 팀 분위기를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이었다.
일본에 가서 경기 내용은 좋았다고 생각한다. 실점을 많이 했고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패배의 아쉬움이 더 컸다. 부상 선수도 있어서 분위기가 좋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다.

선수들과 이야기할 때 가장 많이 나온 것이 “고개 숙일 필요 없다”라는 것이었다. 우리는 리그에서 잘하고 좋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었다. 일본에서도 패배했지만 우리가 원하는 경기를 했다. 부상 선수가 있어도 대체하는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다. 자신감이 있고 떳떳했기에 우리가 할 것만 생각하고 경기장에 나가자고 말한 것이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

계속된 경기로 힘들지는 않은가?
욕심을 좀 내자면 ACL에 더 계속 있고 싶었다. 체력적인 것보다 욕심이 났지만 아쉽게 끝났다. 이제는 주중과 주말 경기를 계속 치러야 한다. 체력적으로는 다행히 나쁜 것이 없다. 코칭스태프가 옆에서 잘 도와주고 훈련도 알맞게 시켜주고 있기 때문에 체력 관리는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아직도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경기 내내 조현우를 상대로 많은 슈팅을 날렸다.
조현우가 실점 외에도 완벽한 기회 서너 개 정도는 막아냈다. 리그의 골키퍼 중 가장 잘한다고 이야기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을 대표하는 키퍼다. 계속 슈팅을 때리고 골을 넣어야겠다는 것은 공격수가 당연히 해야하는 임무다.

꼭 조현우가 아닌 다른 골키퍼가 나와도 골키퍼의 위치를 보고 어느 방향으로 가야 득점이 될지를 계산한다. 이번 경기에서도 역습 상황에 한 명을 제치고 조현우를 보고 구석으로 정확히 밀어넣을 수 있어 기쁘다.

또다시 세징야 귀화에 대한 여론이 나오고 있다.
내가 질문하고 싶다. 언제 귀화하게 만들어줄 수 있는가? 나는 준비가 되어있다. 예전에도 한 번 인터뷰를 했는데 진심으로 귀화를 하고싶다.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로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를 위해 뛸 수 있는 것에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만일 우리나라가 그런 판단을 하게 된다면 나는 언제든지 귀화해 대표팀으로 뛸 수 있는 각오가 되어있다.

아직은 한국어를 완벽하게 말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 어려운 부분이 사실 있다. 하지만 대표팀 감독님은 포르투갈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소통하는데는 어려움이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4mX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