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횟수 위반 광주’ 연맹 “제주 이의신청 들어오면 면밀히 검토할 것”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조성룡 기자] 광주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논란이 발생했다.

18일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광주FC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논란의 상황이 발생했다. 이 경기는 1-1 무승부로 마무리된 가운데 광주가 K리그의 규정을 위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다른 것이 문제가 아니라 바로 교체카드 활용 때문이었다.

이날 광주는 다섯 번의 교체카드를 모두 사용했다. 문제는 모두 따로 했다는 것이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원식 대신 여봉훈이 투입됐고 후반 8분 허율이 이민기로 교체됐고 후반 29분 김주공 대신 헤이스가, 후반 39분 엄원상이 빠지고 김종우, 후반 추가시간에 엄지성 대신 김봉진이 투입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의 규정에 따르면 U-22에 관한 명단을 충족할 경우 다섯 명 교체는 가능하다. 선수교체에 관한 내용이 담겨 있는 제 33조 4항에는 ‘선수 교체 횟수는 경기 중에 최대 3회 가능하며 하프타임 종료 후 후반전 킥오프 전에 한 차례 추가로 선수교체가 가능하다’라고 적혀있다.

이는 교체 횟수 위반이다. 후반 시작과 함께 꺼내든 교체카드는 규정상 교체 횟수에 포함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이후 세 번의 카드를 써야했다. 광주가 꺼내든 카드는 네 번이었다.

일각에서는 몰수패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한국프로축구연맹 규정 상 ‘공식 경기에 무자격 선수가 출장한 것이 경기 중 또는 경기 후 발각돼 경기 종료 이후 48시간 이내에 상대 클럽으로부터 이의가 제기될 경우 무자격 선수가 출전한 클럽이 0-3 패배한 것으로 간주한다’라고 되어있다.

일단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신중한 입장이다. 연맹 관계자는 “교체 네 번을 무자격 선수라고 바로 판단하기는 어렵다”라면서도 “이의신청이 올 경우 연맹은 해당 사안에 대해 면밀히 검토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큰 변수가 없는 한 제주는 이의제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안은 제주 구단 또한 인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광주 구단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광주 구단 관계자는 “우리는 세 번 교체카드를 사용하는 상황이었다”라고 전했다. 후반 39분 엄원상이 김종우로 교체될 때 광주는 김봉진을 함께 준비시키고 있었다는 이야기다. 경기 영상을 보면 김종우가 터치라인에 먼저 서 있고 김봉진이 뒤에서 준비하는 모습이 살짝 보인다.

광주 관계자는 “이 때가 세트피스 상황이었다. 우리가 두 장을 동시에 쓰려고 하자 대기심이 먼저 한 명이 들어간 이후 나중에 마저 교체를 하라고 했다”라면서 “김호영 감독을 비롯한 광주 관계자들이 마지막 교체카드라는 것을 심판진에게 어필했지만 ‘한 장 남아있으니 다음에 교체하라’는 취지의 답변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광주는 후반 추가시간에 김봉진을 마저 투입했다.

따라서 해당 논란은 심판진을 관장하는 대한축구협회와 K리그 운영을 담당하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면밀히 검토해야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판진이 ‘3회 5장’이라는 교체카드 규정을 인지하지 못하고 그대로 투입을 허용한 것은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ZcB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