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골’ 전북 백승호 “일류첸코, 나와 수원 관계 알고 PK 양보”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전주=김현회 기자] 전북현대 백승호가 페널티킥을 양보한 일류첸코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전북현대는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삼성과의 홈 경기에서 백승호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따냈다. 이 경기 승리로 전북은 K리그에서 세 경기 연속 무패(2승 1무)를 이어가게 됐고 이 경기 승리로 전북은 15승 9무 5패 승점 54점을 기록하게 됐다. 한 경기를 덜 치른 울산현대를 승점 1점차로 쫓았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백승호는 “내가 페널티킥을 찰 수 있게 기회를 준 일류첸코한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면서 “일류첸코가 (김)진수형과 대화를 하고 나서 나에게 양보해 주더라. 일류첸코가 올 시즌 내가 이적하는 상황을 아는 거 같더라. 나보고 ‘네가 찼으면 좋겠다. 자신있게 차라’고 했다”고 전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전북으로 이적하면서 수원삼성과 갈등을 겪었던 백승호는 이날 수원삼성을 상대로 득점하면서 전북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다음은 백승호와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우리에게는 매 경기가 중요한데 오늘 경기에서 승점을 가지고 와서 좋다. 팀에 보탬이 될 수 있어서 기뻤다.

페널티킥 득점 소감도 말해달라.
내가 찰 수 있게 기회를 준 일류첸코한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팀에 보탬이 되고 싶었다. 승점 3점을 따는데 도움이 되는 골이어서 기분이 좋았다.

팀내 페널티킥 전담 키커는 득점왕을 노리는 일류첸코였다. 먼저 양보를 받은 건가. 차고 싶다고 먼저 말한 건가.
일류첸코가 (김)진수형과 대화를 하고 나서 나에게 양보해 주더라.

특별히 페널티킥을 차야할 상황이었나.
일류첸코가 올 시즌 내가 이적하는 상황을 아는 거 같더라. 나보고 “네가 찼으면 좋겠다. 자신있게 차라”고 했다.

골을 넣은 뒤 엠블럼 세리머니도 했고 김상식 감독과도 기쁨을 나눴다.
김상식 감독님이 나를 믿고 뛰게 해주셨다. 전북에서 뛰게 됐다는 걸 감사하게 생각하고 팬들에게도 감사하다는 마음 전하고 싶어서 그런 세리머니를 했다.

올해 두 골을 넣었는데 그 두 골이 페널티킥과 프리킥이다. 필드골 욕심은 없나.
아무래도 우리 팀이 중거리 골이 없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시도를 하려고 하고 있다. 필드골도 넣고 중거리 슛도 해보려고 생각 중이다.

AFC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울산현대를 만나게 됐다. 어떤가.
오히려 빨리 만나서 좋은 경기력으로 이기고 올라가면 좋은 거라고 생각한다. 8강 상대가 울산현대라고 결정됐을 때 특별한 건 없었고 울산전을 잘 준비해서 이기자는 마음이다.

독일에선 여러 포지션을 소화했는데 전북에 와서는 수비형 미드필더로 주로 나서고 있다. 어떤가.
다른 포지션으로 옮기고 싶은 생각은 크게 없다. 이 포지션에 많이 적응했다. 감독님께서 믿고 넣어주시고 있어서 경기력도 올라왔고 요령도 생기는 것 같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넣어주시면 그 포지션도 수행할 수 있지만 지금 내보내주시는데 잘 적응하고 있다. 감사한 마음으로 뛰고 있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Kri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