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안익수 “우리 목표? 승점 관리보다 사회에 메시지 주는 것”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성남=김현회 기자] FC서울 안익수 감독이 승점과 생존 경쟁보다는 FC서울의 차별화된 경기력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12일 성남탄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성남FC와 FC서울의 경기에서 두 팀은 한 골씩 주고 받았다. FC서울 조영욱이 선취골을 뽑아냈지만 성남 박수일이 동점골에 성공하면서 두 팀은 1-1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FC서울은 7경기 연속 무승(2무 5패)의 부진을 털지 못했고 6승 8무 14패 승점 26점으로 최하위를 이어가게 됐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안익수 감독은 “승점은 우리가 목표지향점으로 가기 위한 과정이지 우리가 거기에 주안점을 두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의 목표대로 간다면 자연스럽게 승점에 대한 부분도 개선될 수 있다. 우리 목표지향점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의 모습을 찾고 싶다. 경기장에서의 FC서울만의 차별화 된 스토리를 보여줘야 한다. 목표지향점이 그거라고 보시면 된다. 사회에 전반적인 메시지를 주는 게 우리가 가야할 목표지향점이다”라고 말했다.

다음은 안익수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더운 날씨에 양 팀 다 수고했다. 특히 우리 선수들이 고생이 많았다.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았지만 우리가 목표한 상황을 이루기 위해 노력한 점이 고무적이다. 지금보다 더 많은 노력을 해야하는 이유를 발견한 시간이었다.

보완할 점이 있다면.
외부에서 보는 것과 우리가 오늘 경기 영상을 녹화해서 보는 게 이견이 있을 수 있다. 그 상황을 확인해 보고 그 이후에 대응책을 마련해 보려고 한다.

팔로세비치를 후반에 넣었다가 곧바로 뺐다. 이후 팔로세비치는 불만을 표시하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어떤 의도였는지, 향후 이게 주전 경쟁에 어떻게 작용할지 궁금하다.
이 일로 이슈를 만들면 만드는 문제지만 그렇지 않으면 그렇지 않은 문제다. 축구에서 이런 일은 비일비재하다. 이 이슈에 무게 중심을 갖는 건 좋지 않다. 함께 가고자 하는 게 분명하게 있고 함께하고자 하는 방향이 있는데 오늘 팔로세비치는 이 부분에서 이해가 덜 된 부분이 있었다. 또 다른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일찍 교체한 특별한 이유는 없다.

오늘 경기를 통해 아쉬웠던 부분과 희망적인 부분이 있다면.
희망적인 건 상대를 맞이하면서 목표지향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이다. 개선해야 할 부분은 오늘 경기 영상 분석을 통해 대응 방안을 그때 찾아가겠다.

승점 관리도 필요하다. 생존을 위해서는 구체적인 승점 관리에 대한 목표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승점이라는 건 우리가 목표지향점으로 가기 위한 과정이지 우리가 거기에 주안점을 두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의 목표대로 간다면 자연스럽게 승점에 대한 부분도 개선될 수 있다. 우리 목표지향점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목표지향점이 어떤 건가.
우리의 모습을 찾는 거다.

그 모습이 어떤 것인가.
FC서울다운 모습이다.

FC서울다운 모습이 어떤 건가. 예를 들자면 2010년 당시 우승했을 때의 그 모습을 하나의 예로 들 수 있나.
경기장에서의 FC서울만의 차별화 된 스토리를 보여줘야 한다. 목표지향점이 그거라고 보시면 된다. 사회에 전반적인 메시지를 주는 게 우리가 가야할 목표지향점이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kso8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