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침묵 중인 드로젝의 발 끝, 부산 페레즈 감독의 생각은?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부산아이파크 페레즈 감독이 드로젝에 대해 이야기했다.

12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안산그리너스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부산 페레즈 감독은 “이번주 경기를 준비하면서 우리가 최선의 노력을 다했고 할 수 있는 최선의 것을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면서 “우리는 최근에 좋지 않은 흐름이 있었다. 그나마 지난 경기에서 분위기를 반전할 수 있는 모습을 보였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지난 경기들을 돌아보면서 “우리가 많은 선수들이 어리다. 이렇게 시즌을 오래 치르는 적이 처음인 선수들도 많다”라면서 “선수들은 많은 경험을 쌓았겠지만 팀은 힘들었던 상황이었다”라고 상황을 분석했다.

페레즈 감독은 상대 안산에 대해 “안산을 상대로 우리는 잘해왔지만 매 경기 힘들었던 기억이 나고 쉽지 않았다. 피말리는 승부였던 것 같다”라면서 “물론 안산도 우리처럼 최근 흐름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홈에서 우리를 만나 분위기를 반전하려고 할 것이다. 본인들이 갖고 있는 모든 것을 쏟아낼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안산에 대한 칭찬 역시 빼놓지 않았다. 그는 “안산의 축구 스타일을 보면 순위와 어울리지 않는다”라면서 “굉장히 좋은 축구를 한다. 운동장에서 좋은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부산의 공격이 더욱 불을 뿜기 위해서는 드로젝의 득점포를 기다리고 있다. 그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아직까지 골이 없다. 이에 대해 페레즈 감독은 “드로젝은 올 시즌이 한국에서의 첫 해라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 한국 축구가 많이 새로울 것이다. 더 나아가서 우리 팀이 추구하는 전술에 좀 더 시간이 필요한 선수다”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외국인 선수에 대해 “외국인 선수가 한국에 왔을 때 특정 팀의 전술에 익숙해지는데는 선수마다 다르다. 한국에서 오래 뛰는 선수들이 첫 해에는 좋지 않았지만 그 이후에는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라면서 “드로젝은 훈련장에서도 100%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선수다. 개인적인 부분보다 팀을 위해 한 발 더 뛰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페레즈 감독은 드로젝의 득점포 침묵에 대해 자신의 책임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드로젝이 더 좋은 활약이나 개인 기록에서 아쉬웠던 것은 내 책임도 있다. 내가 팀을 운영할 때 개인보다는 팀을 강조한다. 그래서 선수 개인이 피해를 보는 부분도 있다”라면서 어쨌든 팬들께서는 특정 선수가 잘하기를 바랄 수 있다. 나는 개인이 몇 골을 넣었는지보다 팀이 몇 득점을 했는지에 신경쓰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페레즈 감독은 “우리 팀 팬들께도 그렇게 말씀드리고 싶다. 득점한 선수가 드로젝인지 안병준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라면서 “부산이 골을 넣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준비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DnQ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