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결승골’ 수원FC, 강원FC에 1-0 승리… 4G 연속 무패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최근 수원FC와 재계약을 체결한 라스가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1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FC와 강원FC의 경기에서 전반 막판 라스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수원FC가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 승리로 수원FC는 4경기 연속 무패 성적을 기록 중이다.

이날 홈팀 수원은 3-5-2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최전방에는 라스와 조상준이 공격 선봉에 섰다. 박주호, 이영재, 한승규가 허리를 맡았고 김상원과 조유민이 측면 미드필더로 나섰다. 잭슨, 김건웅, 곽윤호가 스리백을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박배종이 꼈다.

이에 맞서는 강원FC는 3-4-3을 꺼냈다. 최전방 이정협을 중심으로 조재완과 김대원이 측면 공격수로 나섰다. 김대우와 김동현이 허리를 맡았고 송준석과 임창우가 측면 윙백 역할을 수행했다. 신세계, 김영빈, 임채민이 중앙 수비수로 나섰고 강원 골문은 이범수가 지켰다.

수원FC는 전반 19분 조상준 대신 김승준을 투입하면서 본격적으로 경기에 나섰다. 두 팀은 균형있게 공수를 주고 받았다. 수원FC는 라스를 이용하며 강원 뒷공간을 노렸고 강원은 오른쪽의 임창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0-0 상황이 이어지는 전반전, 강원이 먼저 전반 34분 송준석 대신 윤석영, 김대우 대신 황문기를 투입하며 주전 전력으로 경기에 나섰다.

그러나 전반 35분 라스와 임채민이 박스 안에서 엉키게 되면서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 4분 가까이 진행된 VAR 판독을 통해 페널티킥을 취소하면서 수원FC의 선제 득점 기회가 무산됐다. 하지만 곧바로 전반 42분 잭슨이 상대 압박에서 벗어나면서 긴 패스를 넣었고 뒷공간을 파고 든 라스가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만들면서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수원FC가 1-0으로 앞서 나갔다.

이어진 후반전 수원FC는 한승규 대신 무릴로를 투입하면서 더욱 강원을 압박하는 모습이었다. 강원은 후반 8분 김대원 대신 고무열 투입, 김동현 대신 한국영을 투입하면서 반전을 노렸다. 이후 강원은 후반 29분 이정협 대신 신창무를 투입하면서 2선을 강화했다. 수원FC는 후반 36분 조유민 대신 김주엽을 투입하면서 수비를 강화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결국 강원은 후반 갈수록 수원FC의 조직적인 수비에 고전하며 공격에 어려움을 겪었다. 수원FC는 11승 8무 9패(승점 41점)로 3위 자리를 차지했다. 오랜만에 리그로 복귀한 강원은 6승 9무 10패(승점 27점)로 11위에 머물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kGe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