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점골 넣고도 웃지 못했던 안산 이상민 “승점 3점 땄어야 했는데…”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안산그리너스 이상민의 표정은 좋지 못했다.

12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안산그리너스와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원정팀 부산이 후반 안병준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앞서갔지만 이후 홈팀 안산이 이상민의 골로 균형을 맞추며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날 안산을 구한 것은 이상민이었다. 안산이 한 골 실점한 후반 역습 상황에서 이상민은 상대 페널티박스로 빠르게 쇄도해 들어가 까뇨뚜의 패스를 받아 득점까지 성공시켰다. 올 시즌 이상민은 한 경기를 제외한 모든 경기에 출전하면서 팀에 많은 보탬이 되고 있다. 다음은 안산 이상민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우리가 계속해서 경기 결과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번 경기도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를 가져오고 싶었다. 그러지 못해 무척 아쉽다. 계속해서 이기지 못해 선수들도 부담감이 있었다. 특히 이번 경기는 자신감 있는 모습이어서 더욱 아쉬웠다. 다음 경기에는 승리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

지난 안양전에서 결장하며 아쉽게 풀타임 출장의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그 목표는 욕심이었던 것 같다. 개인의 목표보다 팀의 목표를 더 생각하고 나아갔어야 했다. 계속해서 성적이 좋지 않기 때문에 더 책임감을 느낀다. 팀이 잘되야 개인이 잘되는 것이다. 남은 경기 잘 준비해서 좋은 결과들을 가져왔으면 좋겠다.

전체적으로 절실함이 돋보였던 한 판이었다.
감독님께서는 안산 만의 모습을 보여주자고 했다. 정말 절실하게 뛰는 모습을 보여주자고 했다. 우리가 시즌 초중반 좋은 모습을 보여줬는데 후반기로 이어질 수록 잘 나오지 않았던 것 같다. 매 경기 절실함을 갖고 경기에 임해도 이번 경기 같은 상황처럼 우리가 바라지 않는 상황을 만나게 된다. 참 힘든 것 같다. 남은 경기들에서 감독님께서 주문하신 것들을 한 마음이 되어 승리했으면 좋겠다.

경기 끝나고 김길식 감독이 한 말이 있는가?
내가 기자회견에 참석하느라 미팅을 하고 오지 못했다.

표정이 많이 좋지 않다.
계속해서 승리를 바랐다. 아쉽게 실점하고 승점 3점을 따지 못했다. 이번 경기 정말 좋아서 아쉬움이 더욱 크다. 분위기는 가라앉았지만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

전반기에 비해 후반기에는 어떤 것이 문제점이었는가?
우리가 경기를 하면서 위축된 부분들이 있었던 것 같다. 다같이 자신 있게 경기에 임해야 하는데 서로가 자신감 없는 모습들이나 회피하는 모습들을 보였던 것 같다. 다같이 한 팀이 되어 경기해야 하는데 그 부분들이 후반기에 잘 나오지 않아 계속해서 승리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이번 경기는 그 부분들이 보완된 것 같다. 선수들이 자신 있고 하고 싶은 플레이를 했다고 생각한다. 경기 내용은 괜찮았다고 본다. 소중한 승점 1점이지만 3점을 따내지 못한 것이 더욱 아쉽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XYs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