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이영민 감독이 ‘한지호 취업사기’ 의혹에 보인 반응은?

[스포츠니어스|부천=조성룡 기자] 부천FC1995 이영민 감독이 이 경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11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부천FC1995와 서울이랜드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부천 이영민 감독은 “우리에게 굉장히 중요한 경기다. 최대한 승점 3점을 딸 수 있는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시즌 막판 부천의 흐름은 굉장히 좋다. 5경기에서 4승 1패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말씀하신 것처럼 이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다”라면서 “이번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높은 순위로 갈 수 있는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이번주도 선수들이 그런 부분에 대해 많이 집중하고 있다. 운동장에서 그런 모습을 많이 보였다. 나는 이번 경기에서 좋은 모습들이 많이 나타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게다가 부천은 전반 초반에 득점하며 일찌감치 우위를 점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시즌 초반 때도 마찬가지지만 경기 운영을 하다보면 초반에 기회가 나올 때가 많다”라면서 “그 기회가 생길 때 득점을 하지 못하니 경기 운영에서 어린 선수들이 상위 팀에 고전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최근처럼 선제골을 넣는다면 우리가 계속 경기 운영을 할 수 있다. 그런 것이 좋아졌다고 본다. 선수들이 심적으로 편안한 상태에서 우리가 준비했던 과정들을 이행할 수 있는 분위기가 생긴 것 같다”라고 밝혔다.

결국 부천 상승세의 원동력은 선제골이라고 볼 수 있었다. 이 감독은 “선제골의 경우 어느 팀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중요하다. 심리적인 면이 첫 번째고 또 하나는 선제골을 넣고난 뒤 경기 운영 방식을 우리가 준비한 대로 끌고갈 수 있다”라면서 “실점을 먼저 하게 된다면 다른 패턴을 가지고 뛰어야 하는 부분이 있다. 어떤 경기에서도 선제골의 의미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최근 부천은 대부분 비슷한 선발 라인업을 들고 경기에 나서고 있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세 경기 동안 라인업이 거의 똑같다”라면서 “항상 이야기하지만 훈련 들어가서 컨디션과 운동장에 들어가 수행한 역할 등을 본다. 지금까지는 최고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계속 그 멤버를 넣고 있다. 베스트일레븐을 완전히 정해 운영한다는 생각은 없다. 전체적으로 고려해서 베스트 일레븐을 짜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상대 서울이랜드 공략법에 대해서 이 감독은 “서울이랜드의 라인업을 보니 굉장히 좋은 선수들로 구성해 나온 것 같다”라면서 “서울이랜드가 잘하는 것을 우리가 막아야하는 것이 첫 번째다. 그리고 서울이랜드가 좋은 공격수들을 보유하고 있는 반면 전체적인 수비 균형이 조금 떨어진다고 생각한다. 그 부분을 공략하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최근 부천은 박창준의 득점포가 다시 터지면서 큰 힘이 되고 있다. 이 감독은 “특별히 박창준에게 이야기했던 것은 없다”라면서 “운동장에서 워낙 성실히 해주는 친구다. 그 외 생활 등도 최선을 다하는 친구다. 내가 옆에 가서 이야기하는 것보다 놔두는 것이 낫다. 대신 수비할 때나 팀 조직력으로 움직이도록 요구한다. 득점도 좋지만 전체가 어우러져야 한다”라고 전했다.

올 시즌 ‘조커’ 역할로 입단한 부천 한지호는 계속해서 선발로 나오고 있다. 이번 경기도 그렇다. ‘취업 사기’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한 질문을 하자 이 감독은 “같은 포지션에 있는 후배들이 좀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면서 “나도 마찬가지로 한지호를 영입했을 때 후반에 변화를 줄 수 있는 카드로 생각했다. 하지만 정말 한지호가 몸 관리도 최선을 다하고 운동장에서 열심히 해줘 좋은 활약을 보여준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반면 후배들이 그를 본받고 따라가려고 하고 비슷하게 경기력을 보여줘야 한다. 하지만 그런 선수들이 한지호보다 경기력 측면에서 떨어지는 상황이다. 그래서 한지호가 선발로 계속 나온다”라면서 “오히려 후배들이 지금 상황을 반성 많이 해야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OYR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