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대만 두 번’ FC안양, 홈에서 경남과 0-0 무승부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안양=홍인택 기자] 마무리 집중력이 부족한 한판이었다.

11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FC안양과 경남FC와의 경기에서 두 팀 모두 마무리에서 아쉬움을 드러내며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홈팀 안양은 3-4-3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최전방에는 유종현을 중심으로 하남과 모재현이 포진됐고 맹성웅과 박태준이 허리를, 주현우과 정준연이 측면을 담당했다. 백동규와 닐손주니어, 김형진이 스리백을 구성했고 골키퍼 장갑은 정민기가 꼈다.

이에 맞서는 원정팀 경남은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에르난데스와 윌리안이 투 톱 형태를 띄었고 백성동과 장혁진이 측면에 배치됐다. 임민혁, 윤석주가 허리를 받치는 형태였다. 김동진, 배승진, 이우혁, 채광훈이 포백을 구성했고 경남 골문은 손정현이 지켰다.

두 팀 모두 전방에 공을 보내며 연계 플레이를 통해 득점하려는 모습이 나타났다. 안양은 유종현의 높이를 계속 이용하는 모습이었고 경남은 백성동과 김동진을 이용한 왼쪽 측면 플레이, 혹은 수비 뒷공간을 노리고 윌리안과 에르난데스가 침투하는 양상의 경기가 펼쳐졌다. 하지만 두 팀은 문전에서 집중력을 살리지 못한 채 득점에는 실패했다. 안양은 전반전 모재현의 득점 기회가 골대를 맞으면서 무산됐다.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친 두 팀 중 경남이 먼저 변화를 줬다. 경남은 윤석주 대신 도동현을 투입하면서 더욱 득점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다시 결정적인 득점 기회에서 골대를 맞췄던 안양은 후반 20분 하남 대신 하승운을 투입하면서 더욱 공격 다양성을 늘려 나갔다. 경남은 이어 윌리안 대신 고경민을 투입하면서 더욱 공격 기어를 올렸다. 이에 안양도 유종현 대신 심동운을 투입하면서 전술에 변화를 줬다.

경남은 후반 36분 임민혁 대신 이광진을 투입하면서 미드필더에 변화를 줬다. 안양은 모재현 대신 유종우를 투입하면서 속도를 더욱 늘렸지만, 결국 경기는 무득점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안양은 14승 9무 6패(승점 52점)로 2위를 유지, 경남은 9승 8무 12패(승점 35점)로 한 경기 덜 치른 충남아산에 앞선 5위에 올랐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Mql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