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홍명보 감독이 강조한 현대가더비의 키워드는 ‘편안함’

[스포츠니어스|울산=조성룡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김상식 감독의 발언에 유쾌하게 받아쳤다.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울산현대와 전북현대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울산 홍명보 감독은 “다들 아시겠지만 양 팀 모두에게 중요한 경기다”라면서 “K리그가 시작되면 항상 이 기간에 양 팀이 몇 년 동안 계속 중요한 경기를 해왔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올해가 세 번째 대결이다. 지난 두 경기는 우리가 새롭게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나름대로 잘 했지만 이번 경기는 우리 울산이 전북에 비해 얼만큼 경쟁력이 있는지 가늠해볼 수 있는 경기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우리는 전술적으로 몇 가지 준비한 것이 있지만 선수들의 심리에 신경썼다. 편안하고 즐겁게 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홍 감독은 부임 이후 울산에 ‘고비를 넘기는 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금이 필요할 때다. 이에 대해 홍 감독은 “말씀드린 것처럼 고비를 넘기지 못했던 이유와 역사에 대해 공부를 했다”라면서 “그 안에서 왜 넘기지 못했는지에 대해 나름대로 이유를 찾으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100% 맞다고 할 수는 없지만 선수들이 조금 더 편안하게 경기장에 나갈 수 있는 심리적인 조건을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꼈다”라면서 “올해 몇 번의 고비가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잘 넘겼다”라면서 “이번 경기도 또 하나의 고비지만 우리는 선수단과 계속 소통하면서 서로의 생각들을 좁혀가 같은 방향으로 갈 수 있는 부분을 올해 많이 시도하고 있다. 앞으로 더 압박받는 경기가 많은데 얼만큼 우리가 성장을 해서 이걸 이겨낸다는 것이 하나의 과제이자 앞으로 유심히 지켜볼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라운드에서 전북 김상식 감독은 “홍명보 감독이 웃는 모습을 보고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홍 감독은 웃으면서 “나를 웃게 만드는 것도 선수들이고 슬프게 만드는 것도 선수들이다”라면서 “모든 것에 선수들을 믿고 한다. 나를 웃기고 울리는 것은 선수들이다”라고 밝혔다.

전북 김 감독은 ‘벼랑 끝’이라고 심정을 표현했지만 홍 감독은 편안함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홍 감독은 “팀마다 절실함이 있는 팀이 항상 좋은 결과를 내는 것은 리그 뿐만 아니라 대표팀 경기도 마찬가지다”라면서 “우리도 항상 절실하다. 항상 막다른 길에 와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하지만 과연 그것을 얼만큼 선수들이 일 년 동안 유지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피로감이 온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상대와 상황마다 다른 코칭이 필요하다. 우리도 항상 간절하고 어떻게 보면 전북보다 간절하다”라면서 “하지만 선수들이 조금 더 잘 할 수 있는 방법을 우리는 찾는다. 그게 우리 팀에는 중요하다고 생각이 든다”라고 견해를 밝혔다.

이날 경기의 관전포인트에 대해 홍 감독은 마지막으로 “우리는 선수 구성원은 다르지만 꾸준하게 같은 형태의 경기를 한다”라면서 “양 팀이 스쿼드 상 가장 좋은 부분은 미드필드진일 것이다. 여기서 얼만큼 경기를 잘 할 수 있을지가 이번 경기의 중요한 관건이라고 생각한다. 상대는 좋은 스트라이커가 많지만 공이 아무래도 우리 쪽에 와서 우리 골대 근처에서 돌게 되면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앞에서 얼만큼 우리가 잘 저지할 것인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nC8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