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선방’ 포항 강현무 “팔로세비치 보면서 웃은 이유? 실축할까봐”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포항을 패배에서 구한 강현무가 어린 선수들에게 쓴소리를 날렸다.

포항스틸러스 골키퍼 강현무는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FC서울과의 경기에서 종료 직전 팔로세비치의 페널티킥을 선방하면서 팀의 2-2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앞서 포항 김기동 감독은 “이 승점 1점이 나에겐 10점 이상의 가치”라며 힘겹게 거둔 무승부에 만족하는 모습이었다. 강현무는 “오늘 경기를 지면 다음 전북전에도 영향이 있었다. 그래서 최선을 다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포항스틸러스 강현무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우리가 오늘 경기를 이기면 3위로 갈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다. 아쉽게도 팔라시오스가 퇴장당하는 바람에 운이 안 좋게 경기가 흘러간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줬다.

감독님도 지금 이 상황이 우리 전체가 한 팀이 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하셨다. “한 번 해보자. 똘똘 뭉쳐보자”는 말을 하셨다. 그 말이 많이 와닿았다. 우리가 이 위기만 넘기면 좋은 팀으로 이어갈 수 있다. 다음 경기가 전북이다. 오늘 경기를 지면 분위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전북을 상대해야 했다. 그래서 최선을 다했다.

페널티킥 상황에서 팔로세비치를 상대하면서 웃는 모습이 화면에 잡혔다.
일단 팔로세비치와 작년에 같이 있을 때 나도 웃긴 이미지였고 팔로세비치도 웃긴 이미지였다. 내가 웃으면 같이 웃지 않을까. 그러면서 ‘잘못 차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었다. 날 쳐다보고 있길래 나도 웃었다.

팔로세비치가 차는 방향을 확신했나.
처음부터 방향을 정하진 않았다. 워낙 다양하게 차는 선수다. 왼쪽 오른쪽 가리지 않는다. 일단 팔로세비치 위치를 봤던 거 같다. 확률적으로 했던 거 같다.

포항이 벤치에서 응원하는 소리가 크게 나더라. 실제로 뛸 때도 도움이 많이 되나.
내가 사실 귀가 안 좋다. 먼 거리에선 잘 안들린다. 나는 잘 모르겠다.

김기동 감독이 “이 승점 1점은 승점 10점 이상의 가치”라고 하는데. 
우리 팀이 송민규 사건도 있고 그런 사건들 때문에 분위기가 처진 느낌이 있어서 걱정도 조금 있었다. 앞으로 헤쳐 나가야 하기 때문에 우리가 다같이 똘똘 뭉쳐서 헤쳐나가야 하는 상황이다. 우리끼리 할 수 있다. 최선을 다해보자는 생각으로 열심히 했다. 감독님도 워낙 선수들에게 말도 잘해주시고 코치님도 나에게 말도 잘 해주신다.

팔로세비치를 상대로 막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나.
항상 페널티킥 할 때 자신은 있다. 그래서 그냥 했다. 그게 원래 내 스타일인 거 같다.

연습할 때 선방 확률은 어느정도 됐나.
솔직히 연습할 땐 방향만 읽고 다이빙을 뜨질 않는다. 골은 많이 먹는다.

수적 열세였는데 뒤에서 봤을 때 어떤 점을 느꼈나.
내가 봤을 땐 나이 많은 형들이 더 간절해보였고 열심히 뛰어주셨다. 어린 선수들 한테는 한마디 하고 싶은 느낌이 있었다. 어린 선수들이 열심히 뛰었다곤 하지만 뒤에서 봤을 땐 어린 선수들이 조금만 더 열심히 해줬으면 하는 마음이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OMB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