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마리 토끼 잡은 부천, 징크스 깨고 필드골 숙제 해결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잠실=홍인택 기자] 부천이 서울이랜드전 승리로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부천FC1995는 14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서울이랜드FC와의 경기에서 안태현과 크리슬란의 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부천이 거둔 승리에는 많은 의미가 있다. 이번 시즌 두 번째 연승을 거뒀고 9위와 승점을 1점 차이로 줄이면서 최하위 탈출 희망을 볼 수 있었다.

특히 연승을 장식한 승리가 서울이랜드라는 점이 특별하다. 부천은 최근 서울이랜드와 펼친 5경기에서 1무 4패 성적을 거뒀다. 이영민 감독 조차 경기 전부터 “서울이랜드에 안 좋은 징크스가 있는데 오늘은 그걸 깨고 싶다”고 언급했을 정도다.

선수단과 선발 명단을 보면 부천이 서울이랜드의 벽을 넘기는 어려워보였다. 특히 서울이랜드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내로라 하는 선수들을 영입했다. 공격엔 김인성 영입에 성공했고 전 일본국가대표 유키와 이재익, 이규로까지 영입에 성공하며 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부천은 의욕적으로 움직였다. 부천 특유의 빠른 축구를 앞세워 서울이랜드 수비를 괴롭혔다. 전반 초반에는 서울이랜드에 조금씩 밀리는 모습이었으나 단단한 조직력을 보여주며 빠른 역습을 펼쳤다. 그렇게 안태현의 골이 나왔고 크리슬란의 역습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서울이랜드의 퇴장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안태현의 필드골은 부천에 있어서도 좋은 소식이다. 부천은 지난 안산전에서 4골을 넣었지만 페널티킥을 포함, 세트피스를 통해 득점에 성공했다. 이영민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필드골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지호의 득점과 관련한 이야기였으나 팀 득점과도 연관지을 수 있는 이야기였다.

그렇게 안태현의 필드골은 안태현과 한지호의 호흡에 의해 나왔다. 한지호는 이날 필드골과 코너킥 골 모두 관여하며 두 개의 도움을 올렸다. 한지호는 두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며 그동안 쌓지 못했던 포인트를 차근차근 기록하고 있다. 두 골에 모두 관여한 만큼 한지호의 부담이 확실히 덜어진 모습이다.

이에 이영민 감독은 오히려 “안태현이 전역하고 뛴 경기에서 승리가 없었기 때문에 본인도 마음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한지호와 안태현이 득점을 만들었다. 남은 경기에서 많은 활약을 해줄 것이다”라며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부천은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이번 시즌 두 번째 연승을 기록했다. 첫 연승 후에는 다시 부진을 겪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 부천으로서는 이 기세를 계속 이어가야 하는 숙제가 있다. 이영민 감독은 “우리 선수들은 한 경기 한경기에 열망을 갖고 있다. 오늘도 선발 명단을 구성할 때 많은 선수들이 뛰고 싶어하는 열망이 컸다. 후반기는 다른 팀보다 가라앉고 그런 건 없을 것이다. 초반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라며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snv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