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대노’ 안양 이우형 감독 “자세 썩어빠진 선수들 명단 제외할 것”

[스포츠니어스|안양=조성룡 기자] FC안양 이우형 감독이 정말 화 많이 났다.

7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FC안양과 부산아이파크의 경기에서 원정팀 부산이 안병준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이후 홈팀 안양이 조나탄의 동점골로 응수하면서 1-1 무승부를 기록, 승점 1점씩 나눠갖는데 만족해야 했다. 안양은 연패를 끊었고 부산은 순위 상승에 실패했다.

다음은 안양 이우형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더운 날씨에 경기 하느라 선수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 연패를 끊었다고 하기에는 너무 아쉽다는 표현도 사치인 것 같다. 승점 1점씩 나눠 가졌지만 아예 승점 3점을 부산에 다 주고 싶은 개인적인 심정이다. 부산에 거의 진 경기나 마찬가지였다. 개인적으로 감독 입장에서 답답한 심정이다. 모든 팀원들이 각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코스티와 김경중의 부재가 그리웠던 한 판이었다.
그렇다. 두 선수는 다른 선수들과 달리 파괴력이 있고 상대 수비를 흔들 수 있는 공격 성향이 있다. 상대 팀 입장에서는 굉장히 어려워한다. 나는 개인적으로 심동운이나 모재현이 그 역할을 충분히 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그 정도까지는 못해줬다.

축구라는 게 다 아시겠지만 경기 흐름을 조화롭게 이끌어가면서 상대를 무너뜨려야 한다. 하지만 최근 경기를 보면 꼭 누구라고 지칭하기는 어렵지만 몇몇의 선수가 상당히 안주하는 모습을 경기장에서 보인다. 경기 전에도 하프타임에도 이야기했지만 경기라는 것이 공격도 수비도 팀에 보탬이 되어야 한다. 존재감이 없는 선수가 있으면 전체적으로 경기를 끌고 가기가 힘들다.

이영표 대표가 월드컵에서 해설할 때 “월드컵은 경험이 아니라 증명하는 자리다”라고 한 것처럼 프로도 마찬가지다. 일주일 내내 준비했으면 경기장에서 모든 것을 쏟아붓고 경기력을 끌어 올리는 게 자신의 가치와 연봉을 높이는 것이다. 일부 선수들이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

코칭스태프도 물론 각성해야 하지만 일부 선수들도 정말 정신 차려야 한다. 안양이 모처럼 잡은 기회다. 책임감도 있어야 한다. 치열한 싸움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몇 경기 째 존재감 없는 선수들은 정말 문제가 있다. 앞으로 그런 선수들은 올 시즌 끝날 때까지 출전시키지 않을 생각이다.

이거 잘 써달라. 선수들이 똑똑히 보고 느껴야 한다. 정신 차려야 한다.

이렇게 강한 발언을 하게 된 이유가 궁금하다.
그동안 많이 참고 있었다. 이길 때도 그렇고 최근의 경기도 그렇다. 깊은 얘기는 더 할 수 없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프로 의식이라고 생각한다. 안양은 60만의 시민이 있고 시민 혈세로 선수 연봉을 주고 있다. 코칭스태프도 마찬가지다. 우린 기업구단이 아니다. 그 중에는 고액연봉자들도 있다.

이런 선수들이 안일한 생각으로 경기하거나 계약기간 끝나고 다른 팀 가면 된다는 생각은 절대 안된다. 매 경기와 일주일 내내 준비하는 기간을 선수들 스스로 만들어내고 준비해야 한다. 집에서 뭘하고 있는지 경기력이 뚝 떨어지는 선수들이 보인다. 나는 개인적으로 시민들에게 정말 창피하다. 더 좋은 환경, 더 좋은 팀에 가서 운동하고 싶은 마음이 선수들에게 과연 있는가?

그나마 교체 투입된 타무라가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타무라도 감독인 내가 그러면 안되는데 얘가 능력이 있는 선수다. 꾸준하게 경기 출전을 보장하면 실력이 올라온다. 그럼에도 내가 국내 선수들을 기용하는 것은 경기장 안에서 짧은 시간 안에 전술 변화와 소통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타무라는 자신의 능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회를 못받는 등 불이익을 받는다. 감독이 사실 그러면 안된다.

경기가 많이 남지 않았지만 타무라를 중용할 생각이다. 좋은 선수다. 한국 선수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능력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 선수들을 출전시키는 것은 전술적인 이해도 등을 따졌던 것이다. 차별이 아니라 준비하는 과정에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들어가는 선수들이 자기들이 잘나서 경기를 뛰는 줄 안다. 자세가 썩어 빠졌다.

선수들과 이 부분에 대해 소통할 것인가?
아직 안했다. 훈련 과정에서 보겠다. 연습 경기도 있다. 선수 풀을 최대한 넉넉히 가져갈 생각이다. 경기장이나 연습 과정에서 열정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고 경기장에서 존재감 없는 모습을 보인다면 과감하게 명단에서 제외할 생각이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UJH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