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김기동 감독의 자부심, 유스 출신으로 가득한 선발 명단

[스포츠니어스|대구=조성룡 기자] 포항스틸러스 김기동 감독이 팀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1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구FC와 포항스틸러스의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포항 김기동 감독은 밝은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왔다. 얼마 전까지 힘든 나날을 보냈던 김 감독이지만 웃으면서 이번 경기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지난 FC서울전에서 공격적으로 활용됐던 강상우는 다시 원래 자리로 돌아왔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그 전에는 이승모가 부상을 당하며 최전방 공격 옵션이 없어 강상우를 올리게 된 것이다”라면서 “이번 경기에서는 이승모가 돌아와 원래대로 복귀한 것이라고 보면 된다”라고 밝혔다.

포항은 이번 대구전이 자가격리 이후 두 번째 경기다. 지난 서울전에 비해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감 또한 있다. 김 감독은 “리그 준비를 하며 첫 번째 경기도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이기지 못했기 때문에 못했다고 볼 수 있지만 수비 실책으로 한 골을 내줬을 뿐이다. 경기 준비 과정은 괜찮았다”라면서 “우리가 마무리하는 것을 계속 고민해야 할 것 같다. 그런 것들에 대해 선수들과 훈련하며 논의하고 있다. 점점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타쉬는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 감독은 갑자기 경사를 전했다. 그는 타쉬의 컨디션에 대해 “AFC 챔피언스리그 전보다는 좋아졌다고 생각한다”라면서 “게다가 얼마 전에 딸을 낳으면서 기분도 좋아졌다. 하지만 수면 부분에서 컨디션이 저하됐을 수 있어 후반전부터 투입하려고 한다. 벤치를 보면 득점해줄 수 있는 선수들이 많지는 않다. 후반에 들어가서 해결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포항의 벤치 명단에는 2000년 이후에 태어난 세 명이 배치돼 있다. 김 감독은 “팀에서는 우리가 어린 선수들을 기용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 “그 부분에 대해 항상 인지하고 있다. 어린 선수들에게 많은 기회를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팀이 좀 더 강해지려면 어린 선수들과 베테랑 선수들이 좀 더 합을 맞춰야 한다. 신구 조화가 잘 이뤄져야 건강한 팀이 될 것 같다. 충분히 이 선수들도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아 기대하고 있다. 점점 좋아질 것이라고 느낀다”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포항의 선수 명단에는 자팀 유스 출신이 무려 9명 포진돼 있다. 이 이야기가 나오자 김 감독은 “클럽의 철학과 비전에 대해 논의를 하고 있다. 앞으로 유스 팀을 발전시켜 선수를 키워야 한다. 이 철학은 확실히 정립돼 있다”라면서 “구단 고위층과 계속 미팅을 하면서 70% 이상은 유스 팀으로 꾸리는 것이 목표라는 말씀도 하셨다. 계속 투자는 하면서도 어린 선수들을 키운다고 하면 학교를 거쳐 팀에 왔을 때 포항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팀의 일원으로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 같다”라고 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KNz0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