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심차게 준비했지만 24분만에 끝난 안산의 강수일-두아르테 조합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안산=홍인택 기자] 안산 김길식 감독이 야심차게 준비한 강수일과 두아르테 조합이 전반 24분만에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하나원큐 K리그2 2021 안산그리너스와 전남드래곤즈의 경기가 1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펼쳐졌다. 이날 안산은 3-5-2 포메이션으로 이날 경기를 준비했다. 특히 공격 선봉에 있는 강수일과 두아르테 조합은 이번 시즌 처음으로 가동되는 공격 조합이었다. 그만큼 경기 전부터 안산의 선발 명단은 기대를 모았다.

까뇨뚜가 사타구니 근육 부상으로 잠시 전력에서 제외된 상황에서 김길식 감독은 전략적 선택으로 김륜도를 교체 멤버에 올렸다. 그만큼 강수일과 두아르테 투 톱은 이날 안산이 준비한 비장의 카드였다. 김길식 감독은 경기가 열리기 전 두 선수를 선발로 내세운 배경을 자세히 설명했다.

김길식 감독은 매번 ‘속도’를 강조한다. 기본적으로 수비를 단단히 하고 빠르게 역습을 전개해야 득점 기회가 온다는 것이다. 안산은 지금까지 이와 같은 맥락으로 경기를 준비해왔다. 대표적으로 김륜도를 최전방에 세우고 측면에 최건주와 임재혁 등을 배치하는 경우다. 하지만 김 감독은 첫마디로 의외의 말을 꺼냈다. 김 감독은 “두아르테와 강수일의 속도가 빠르진 않다”라며 입을 열었다.

김길식 감독은 “강수일은 움직임과 후방 침투 능력이 좋다. 두아르테는 그 때 결정적인 패스를 넣어줄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전남전을 준비하면서 두 선수에게 그런 플레이를 계속 강조했다”라면서 “두 선수가 훈련 때 ‘케미’도 잘 맞았다. 그래서 오늘 선발로 내세웠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전남이 무게 중심을 수비에 둘 것이라는 김길식 감독의 계산이 바탕이 된 전략이었다. 하지만 전남은 공격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두 선수가 돌파구를 찾는 과정에서 변수가 생기고 말았다. 전반 16분 스로인 장면에서 두아르테가 공을 받으려다가 뒤에서 태클한 정호진과 충돌하며 크게 굴렀다. 두아르테는 약 8분을 더 뛰었지만 스스로 사타구니 근육과 발목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를 원했다. 두아르테는 김륜도와 교체됐다.

김길식 감독이 의도했던 강수일과 두아르테 조합은 전반 24분 만에 끝났지만 오히려 두아르테 대신 들어간 김륜도가 장동혁의 선제골을 돕기도 했다. 김길식 감독은 경기 후 “남은 경기에서도 얼마든지 이 조합은 가능할 것”이라며 “아쉽지만 다음에 다시 잘 준비할 것이다. 다음 기회에 두 선수의 콤비플레이를 기대해야 할 거 같다”라고 말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cZq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