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징크스 깬 충남아산, 여전히 징크스 시달린 경남

ⓒ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아산=조성룡 기자] 징크스를 깨려는 두 팀이 맞붙었고 충남아산이 웃었다.

25일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충남아산FC와 경남FC의 경기에서 홈팀 충남아산은 전반전 경남 채광훈에게 실점하며 끌려갔지만 이후 김강국과 한용수의 연속골에 힘입어 경남을 2-1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충남아산은 구단 창단 이후 첫 3연승과 역전승을 달성하는데 성공했다.

이날 경기는 징크스의 맞대결이었다. 먼저 징크스를 깨겠다고 나선 팀은 경남이었다. 경남은 충남아산 원정에서 유독 약했다. 홈에서는 확실하게 잡았지만 원정에서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충남아산이 창단된 2020년부터 경남은 다섯 번 만나 세 번을 이기고 두 번을 졌다. 공교롭게도 패배한 두 경기가 모두 원정이었다.

설기현 감독도 “충남아산과 경기하면 항상 힘든 경기가 된다”라고 말했다. 이상하게 경남은 충남아산 원정에서 만족스러운 적이 없었다. 그래도 경남의 이 징크스는 쉽게 깨질 것 같았다. 전반 초반 경남 채광훈이 행운의 골을 만들어내면서 일찌감치 앞서갔기 때문이다. 이 골을 잘 지키면 경남은 충남아산 원정에서 첫 승을 거둘 수 있었다.

이러자 징크스 때문에 머리가 아파진 것은 충남아산이었다. 충남아산도 징크스가 있다. 선제골을 넣으면 무패를 달리고 있지만 먼저 실점할 경우 승리를 거둔 적이 없다. 그리고 지금까지 충남아산은 창단 이후 한 번도 역전승을 거둬본 적이 없다. 그래서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은 ‘선제골’을 굉장히 강조했다.

경남이 먼저 선제골을 넣었다는 것은 충남아산에 굉장히 불리할 수 있었다. 충남아산의 창단 이후 흐름을 보면 더욱 그렇다. 한 골을 내줬기 때문에 최대한 승점 1점을 따는 것이 가능한 시나리오일 수 있었다. 2년 동안 한 번도 역전승이 없었기 때문에 그럴 가능성은 더 커보였다.

징크스와 징크스의 맞대결에서 경남이 웃을 뻔 했지만 상황은 정반대가 됐다. 선제골을 내준 이후 충남아산이 두 골을 몰아 넣으며 역전에 성공했다. 경남은 충남아산 원정 징크스를 계속해서 이어갔고 충남아산은 드디어 역전승을 거뒀다. 충남아산 관계자는 “창단 첫 역전승이다”라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충남아산의 징크스는 드디어 깨졌고 경남의 징크스는 더 질겨졌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VoE4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