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패’ 울산 홍명보 “어려운 상황 이겨내야 정말 강팀”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울산=김현회 기자]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이 대패를 당한 뒤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울산현대는 25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벌어진 하나원큐 K리그1 2021 수원FC와의 홈 경기에서 2-5 대패를 당하고 말았다. 울산은 이날 라스에게 네 골을 허용하며 급격히 무너졌다. 울산은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을 위해 태국에 다녀온 뒤 치른 첫 경기에서 대패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선취골을 넣은 울산은 이후 다섯 골을 허용하면서 와르르 무너졌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홍명보 감독은 “오늘 경기는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는 경기다. 올해 첫 홈 패배였고 경기장을 찾아주신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야 그 팀이 정말 강한 팀이다. 오늘 패배를 거울 삼아서 다음 경기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홍명보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오늘 경기는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는 경기다. 올해 첫 홈 패배였고 경기장을 찾아주신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우리 선수들도 최선을 다했지만 세트피스에서 실점하면서 분위기가 확 바뀌었다. 여기에서 좋지 않았던 걸 이 경기로 끝내고 다음 경기에서 우리의 원래 모습을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

AFC 챔피언스리그 태국 원정 이후 체력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많이 지친 것 같다
선수들하고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이야기했다. 이런 일이 있을 수도 있다고 예측했다. 하지만 그게 실질적으로 오늘 경기에 많이 나타났다. 그 동안 우리 팀에 보이지 않았던 부분들도 오늘 경기에서는 많이 보였다. 실점하는데 영향을 끼쳤다.

꼭 태국을 갔다와서라기 보다는 지금 우리 팀의 상태가 썩 좋지 않은 건 나뿐 아니라 모두가 인지하고 있다. 하지만 팀이라는 게 어려운 상황도 있고 좋은 상황도 있다. 이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야 그 팀이 정말 강한 팀이다. 오늘 패배를 거울 삼아서 다음 경기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

footballavenue@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AOM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