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결정력 부족’ 부천 이영민의 깊은 한숨 “경기 주도할 때 득점 나와야”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부천=홍인택 기자] 부천 이영민 감독이 골결정력 부족에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이영민 감독이 이끄는 부천FC1995는 25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전남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김현욱과 발로텔리에게 연달아 실점하며 1-2로 패배했다. 박창준의 만회골이 있었지만 동점까지 기록하지는 못했다.

이날 부천은 전반부터 전남을 몰아치며 득점을 노렸지만 슈팅이 모두 박준혁의 정면을 향하며 득점에 실패했다. 두 골을 실점한 뒤에도 박창준의 만회골에 이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추가 득점을 노렸지만 고질적인 골결정력 부재가 발목을 잡고 말았다. 다음은 부천FC1995 이영민 감독 기자회견 전문.

경기 총평
더운 날씨에 선수들이 열심히 최선을 다해줘서 고맙다. 전남의 일대일 수비에 우리 선수들이 많이 당황했다. 자꾸 먹지 않아도 될 실점을 하다 보니 그런 부분이 힘들게 이어진 거 같다.

득점 기회는 많았지만 골결정력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우리 팀 득점력이 제일 적은 걸로 알고 있고 부산 안병준 선수보다 팀 전체 골이 적은 걸로 알고 있다. 선수들이 실점 할 때도 마찬가지지만 득점할 때도 차분해져야 한다.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안 좋다 보니까 냉정하게 수비하고 공격해야 한다. 그런 부분이 아쉽다.

그래도 세 경기 무득점 후 오랜만에 골이 터졌다.
더 들어가야 할 거 같다. 경남전도 마찬가지고 전남전도 마찬가지고 주도할 때 득점이 터져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서 아쉽게 생각한다.

1분 1초가 급한 상황에서 안태현과 김태현이 충돌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김태현도 내 제자고 안태현도 내 제자다. 전남 김태현한테 안태현이 당한 거라고 보면 된다. 시간을 끌기 위해 도발했는데 안태현이 선배다 보니까 말린 거 같다. 김태현이 어떻게 했는지 나는 알 거 같다. 그래도 그런 장면은 나오지 않았으면 한다.

연패가 이어지면서 분위기가 침체되고 있다.
다음 경기도 김천전이라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다. 우리 선수들이 조금씩 분위기를 탈 때 이겼어야 했는데 아쉽다. 내가 판단할 때는 팀 분위기나 운동할 때 선수들이 열심히 해주는 거에 비해 못이기는 부분이 있다. 선수들 볼 때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 선수들이 극복해서 연패를 끊어줄 거라고 생각한다. 김천전에 나도 노력해서 연패를 빨리 끊을 수 있도록 하겠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1gA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