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박상혁 “동기 정승현 일병에게 많이 배우고 있어”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김천상무 박상혁이 원소속팀에 안부를 전했다.

24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안산그리너스와 김천상무의 경기에서 원정팀 김천이 후반전에 터진 박상혁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안산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김천은 2위에 자리했고 안산은 순위 상승에 실패했다.

5연승을 달린 이후 1무 1패로 주춤했던 김천은 이번 승리로 반등에 성공했다. 굉장히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후반전에 터진 박상혁의 귀중한 득점이 팀에 승점 3점을 안겼다. 조금씩 출전 시간을 늘려가고 있는 박상혁은 이날 자신의 존재감을 증명해냈다. 다음은 김천 박상혁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최근에 우리가 승리를 못하면서 한 풀 꺾였는데 좋은 방향으로 나갈 수 있어서 다행으로 생각한다.

득점 상황이 굉장히 긴장됐을 것 같았다.
나는 맨 처음에는 박동진 상병님이 파울을 한 줄 알고 속칭 ‘쫄렸다’. 그런데 갑자기 주심 선생님이 페널티킥을 불려고 하셨다. 골이 들어갔는데 왜 페널티킥인지 당황했다. 그 이후 다시 판독에 들어갔을 때는 심란했고 초조했다.

올 시즌 겪어본 K리그2는 어떤가?
작년까지 K리그1에서 뛰다가 K리그2로 왔다. 전반전에는 리그 별 차이가 없는 것 같다. 기술적인 면보다 체력적인 면이 요구되는 리그가 K리그2 같다. 내 입장에서는 피지컬 부분에서 밀리지 않으려고 조금 더 노력해야 한다. 지금도 노력하고 있다.

군 생활 동안 어떤 목표를 가지고 있는가?
우리 팀에 좋은 선수들이 많다. 훈련이나 경기를 하면서도 좋은 경쟁이 생기는 것 같다. 그 부분에서 발전할 수 있는 기회인 것 같다. 내가 최근 후반전에 조금씩 뛰고 있다.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김천에 영감을 주는 선수가 있는가?
멘토라기보다 같은 동기인 정승현 일병에게 축구도 그렇지만 정신적인 부분이나 경기를 준비하는 것들을 배우고 있다. 성격도 그렇고 축구를 대하는 자세가 어른스럽고 배울 것이 많다. 나 스스로 존경하고 있다.

선임들 중에서는 존경할 만한 선수가 없는가.
선임들은 다 축구적으로 존경할 만하고 배울 것이 많다.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없다.

최근 원소속팀 수원삼성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수원삼성이 잘하면 내 입장에서는 당연히 좋은 것이다. 한편으로는 너무 잘해서 내가 돌아갔을 때 자리가 없으면 어떻게 하지라는 마음도 있다. 나는 나 대로 수원은 수원 대로 열심히 하면 나중에 잘되서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dQ6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