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상무 김태완 감독 “나까지 정신줄 놓으면 안되는 경기였어”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김천상무 김태완 감독이 힘든 경기에 대해 토로했다.

24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안산그리너스와 김천상무의 경기에서 원정팀 김천이 후반전에 터진 박상혁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안산을 1-0으로 꺾고 승점 3점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김천은 2위에 자리했고 안산은 순위 상승에 실패했다.

5연승을 달린 이후 1무 1패로 주춤했던 김천은 이번 승리로 반등에 성공했다. 굉장히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후반전에 터진 박상혁의 귀중한 득점이 팀에 승점 3점을 안겼다. 김천은 다시 선두 싸움에 뛰어들면서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다음은 김천 김태완 감독의 경기 후 기자회견 전문.

경기 소감
승패에 앞서 나는 서 있어도 땀이 날 정도의 날씨에 양 팀 선수들이 열심히 뛰어 감사하다.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고 운도 따랐던 것 같다. 우리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마지막 페널티킥 순간 솔직한 심정은?
실점해도 양 팀 모두 열심히 했기 때문에 승점 1점만 따더라도 아쉽지만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구성윤을 믿었다. 두 번째 페널티킥에서 실축한 것은 안산 입장에서 굉장히 아쉬웠을 것이다.

전체적으로 정신 없고 어수선한 경기였다.
나까지 정신줄 놓으면 안되는 경기였다. 많은 변수가 일어난다. 무더운 여름에 아까 안산 선수의 위험한 상황도 있었다. 이런 대처가 빨라졌다. K리그가 많이 좋아졌다. 정말 이 더운 여름 잘 이겨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K리그 팀들이 코로나19와 함께 무더위를 상대하고 있다. 잘 이겨내야 할 것 같다.

구성윤이 두 경기 무실점을 기록했다.
구성윤이 든든한 것도 있지만 수비진들이 전체적으로 많이 기회를 내주지 않고 있다. 앞에서 많이 뛰어줬다. 모두가 하나가 됐기 때문에 무실점으로 이어졌다. 우리가 골이 터질 때는 많이 터지는데 안터질 때는 또 안터진다. 한 골을 잘 지켜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phDP 입니다.